프랑스, "평창올림픽 참가한다" 공식 입장 수차례 재확인
프랑스, "평창올림픽 참가한다" 공식 입장 수차례 재확인
  • 이가온 기자
  • 승인 2017.09.25 0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태강 문체부 제2차관, 방불 계기 프랑스 체육부 장관 면담서 플레셀 장관 "프랑스언론 인터뷰 과장 왜곡, 적극적 참여"의사 전달 받아

프랑스 방송이 프랑스의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에 부정적이라는 기사를 내보낸 것과는 달리 프랑스가 평창올림픽에 참가한다는 공식입장을 내놨다.

프랑스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에 참가하며, 개최국의 준비 노력을 전적으로 신뢰한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노태강 차관과 로라 플레셀 프랑스 체육부장관 면담에서 프랑스는 평창올림픽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뜻을 표명했다.(사진제공=문체부)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은 지난 22일 오후 5시 10분(현지 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로라 플레셀 프랑스 체육부장관과의 면담을 통해 프랑스의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참가를 공식적으로 재확인하고, 양국 스포츠 관련 협력 강화를 다짐했다.

이번 면담은, 지난 21일(현지 시간) 로라 플레셀 프랑스 체육부장관이 프랑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우리의 안전이 보장될 수 없다면 국가대표팀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가지 않고 프랑스에 남을 것”이라고 밝혔다는 언론기사에 대한 내용 확인 차 이루어졌다. 유네스코 국제스포츠반도핑협약 당사국 총회 참석 일정으로 방불 중이었던 노태강 제2차관의 요청으로 면담이 성사됐다.

 ‘프랑스는 프랑스대표선수단을 이끌고 평창에 갈 것’ 수차례 재확인

이날 면담에서, 플레셀 장관은 “프랑스의 공식적인 입장을 말씀드리면, 프랑스는 프랑스대표선수단을 이끌고 평창에 갈 것이며, 불참을 언급한 적도, 고려한 적도 전혀 없다.”라고 밝혔다. 그는 개최국의 준비상황에 대해 전적으로 신뢰한다고 말하며, “인터뷰 중에 올림픽에 참가할 프랑스 선수들이 편안한 상태에서 훈련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으나, 해당 언론이 일부 인터뷰내용을 과장 왜곡하여 보도했다.”라는 해명으로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참가에 대한 프랑스 측 공식적인 입장을 수차례 강조했다.

특히 이미 엠마뉴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밝힌 바와 같이 출전에 대한 프랑스의 입장은 변화가 없다고 언급했다.

이에 노태강 차관은 “한국은 올림픽, 월드컵, 세계육상대회 등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경험을 바탕으로 선수단의 완벽한 안전을 확보하고자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라고 화답했다.

한-불 체육협력 의향서(LOI) 체결과 대표팀 합동훈련 등 양국 체육교류 다짐

한편, 노 차관과 플레셀 장관은 이번 면담을 계기로 양국 스포츠 관련 협력 강화를 협의했다. 노 차관은 2015년 한-불 정상회담 계기 체육협력 의향서(LOI)*의 체결과 올해 5월 한-불 펜싱대표팀 합동훈련을 언급하며 양국 간 체육부문 협력이 더욱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플레셀 장관도 “2024 파리하계올림픽 전까지 프랑스 선수들과 다른 나라 선수들이 함께 훈련하고 생활하는 상호교류 프로그램을 계획 중인 바, 한국의 참여를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 LOI(Letter of Intent): 국제거래 등에 관한 협상단계에서 당사자의 의도나 목적, 합의사항 등을 확인하기 위해 문서로 작성하는 예비적 합의 및 의향서

문체부는 이번 면담을 계기로 프랑스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등 국제 사회의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에 대한 신뢰를 확인했다. 앞으로도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와 강원도, 그리고 안전 관련 부처와의 협력을 통해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이 전 세계인이 안전하게 참가할 수 있는 평화올림픽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