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님은 갔습니다, 사랑하는 나의 님은 갔습니다"
"님은 갔습니다, 사랑하는 나의 님은 갔습니다"
  • 편집국
  • 승인 2009.05.27 16:4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을 '바보 노무현'의 향기로 뒤덮으소서!


이 처연한 마음, 언제까지 갈까요?
당신이 모든 걸 내던지고 홀연히 사라진 그날, 그날부터 바윗덩이가 가슴속에 자리했습니다.
당신으로 인해 희망으로 가득찼던 그 가슴속에.
참으로 약하고 잔인한 당신, 남은 이들은 어찌 살라고.
하지만 당신의 막막했음에 비하겠습니까.
죄송합니다, 미안합니다.
당신을 지켜드리지 못해 진심으로 진심으로 웁니다.
편안히 가십시오. 가셔서 대한민국을 당신의 향기로 영예롭게 만드소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뚝이 2009-06-01 16:59:29
문화투데이 수고하시는님들께 정말감사드리고 앞으로도 더욱좋은소식,지금처럼 더더욱 진실된소식 진심으로 부탁드리며... 고맙습니다 서울문화투데이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