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회 강북청소년문화축제 ‘추락’ 열려
16회 강북청소년문화축제 ‘추락’ 열려
  • 윤다함 기자
  • 승인 2013.10.25 2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때이른 추위에도 뜨거운 성원
26일 서울 강북 구청광장 일대에서 십대들을 위한, 십대들에 의한 건강한 놀이 한마당이 펼쳐졌다.

이날 구청광장 및 주변거리에서는 ‘한해를 추수하는 가을에 모두 모여 즐겁게 놀자’라는 의미의 문화축제 추락이 개최됐다. 강북구가 주최하고 ‘품’청소년문화공동체 주관으로 펼쳐진 이번 행사는 지난 1998년 청소년거리축제로 시작된 뒤 지역 청소년들의 관심과 참여 속에 16회 째를 맞이했다.

특히 청소년이 직접 주도하는 행사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매해 청소년이 직접 행사를 기획, 운영해 십대들의 주체적인 문화축제 및 청소년 고유축제로 자리 잡으며, 여러 지역청소년 단체와 주민이 참여해 전세대가 소통할  수 있는 지역문화축제로 사랑받고 있다.

   
▲ 강북마을장터 '탈탈탈'

올해 ‘온동네와 함께하는 훈훈한 축제’라는 타이틀로 강북지역 초·중·고 청소년, 지역주민, 지역단체 등 1,000여 명이 참여한 이번 축제는 오후 2시 선포식을 시작으로 본격 축제의 막을 올렸다.

이날 축제는 탈탈탈 장터마당, 시끌벅적 공연마당, 희희낙낙 놀이마당, 냠냠쩝쩝 먹거리마당, 울라불라 자원봉사, 동네방네 전시마당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큰 호응을 얻었다. 모든 장르의 공연이 가능한 시끌벅적 공연마당은 밴드·춤·랩·뮤지컬·마술·개그·중창단 등 다양한 공연을 펼칠 수 있는 시간이다. 이 외 각양각색 먹거리를 즐길 수 있는 냠냠쩝쩝 먹거리마당과 여러가지 놀이를 체험할 수 있는 희희낙낙 놀이체험마당이 인기를 끌었다.

청소년 문화축제 ‘추락’에 참여를 원하는 청소년문화동아리 및 학급, 자원봉사자는 ‘품’청소년 문화공동체(02-999-9887)로 문의하면 된다.

구청 관계자는 “학업, 입시 등으로 건강한 놀이를 잃어버린 청소년들이 많다.”며 “이번 추락 축제에 많은 청소년들이 참여해 다양한 놀이, 먹거리, 전시, 공연 등을 즐기고 스트레스도 해소해 더욱 뜻깊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