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양준모 일본 사계 출신 아닌 뮤지컬 <레미제라블> 장발장 役 캐스팅
배우 양준모 일본 사계 출신 아닌 뮤지컬 <레미제라블> 장발장 役 캐스팅
  • 김지민 기자
  • 승인 2015.04.23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준모배우를 일본에 보내주셔서 감사하다"한국 배우 첫 주역 호평

뮤지컬 배우 양준모가 일본 도쿄에서 성공적인 데뷔를 치렀다. 지난 17일 일본 제국극장에서 개막한 뮤지컬 <레미제라블>에서 양준모는 주인공 장발장 역할을 맡았다.

△ 장발장 역으로 도쿄 제국극장에서 일본 데뷔 무대를 성공리에 치룬 뮤지컬 배우 양준모의 일본 <레미제라블> 공연 중 한 장면

일본 극단 사계 출신이 아닌 한국 배우가 일본 공연의 주인공을 맡은 것은 처음으로, 지난 여름 캐스팅 확정 당시 이미 화제가 된 바 있다

16일에는 런던 웨스트엔드 초연 장발장이자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의 팬텀이기도 했던 콤윌킨슨(Colm Wilinson)도 양준모 배우의 프리뷰 공연을 보고 칭찬과 격려를 하기도 했다.

양준모 배우의 무대를 본 일본 관객들의 SNS에는  "양준모씨 정말 훌륭해, 전반은 물론 특히 고백 넘버부터는 감정표현이 압도적이다. 양준모배우를 일본에 보내주셔서 감사하다", 등의 호평이 이어졌다.

첫 공연을 마친 양준모는“앞으로 남은 공연기간 동안 명작 레미제라블이 주는 메시지를 일본 관객에게 잘 전달하도록 노력하겠다.

또한 한일 관계가 좋지 못한 시기에 출연 결정을 하게 돼 부담도 컸지만 열심히 해서 문화적 화해를 하는데 작은 힘이나마 보태고 싶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뮤지컬배우 양준모는 2004년 뮤지컬 ‘금강’을 시작으로 지난 10년 간 <오페라의 유령>, <지킬앤하이드>, <스위니토드>등 많은 뮤지컬 남자배우들이 맡고 싶어하는 최고의 배역들을 거쳤다.

최근 한국 배우들의 세계 진출 소식이 들리는 가운데, 국내 대표적인 배우 양준모의 성공적인 일본 뮤지컬 데뷔는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다.

양준모가 출연하고 있는 <레미제라블>은 도쿄 제국극장을 시작으로 나고야, 후쿠오카, 오사카, 토야마, 시즈오카 총 5개 지방공연을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