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 청소년 꿈' 응원하는 스포츠 축제 열린다
'장애 청소년 꿈' 응원하는 스포츠 축제 열린다
  • 이재명 기자
  • 승인 2015.05.18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수들 유대감 증진, 상호교류 통한 화합 소통 장(場)으로 발전

미래의 국가대표를 꿈꾸는 장애 청소년들이 제주에 모여 실력을 겨룬다.

제9회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가 ‘함께 뛰는 땀방울! 자신감의 꽃망울!’이란 슬로건을 내걸고 5월19일부터 22일까지 제주특별자치도 일원에서 개최된다.

장애학생에게 체육활동의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장애학생의 건강 증진과 여가 선용을 돕기 위해 시작된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는 점차 선수들이 갈고닦은 기량을 선보이는 무대이자 선수들의 유대감 증진과 상호교류를 통한 화합과 소통의 장(場)으로 발전해왔다.

특히, 우수한 학생들이 국가대표로 발탁될 수 있는 기회의 무대로도 활용돼 왔는데, 가까운 예로, 지난 2013년 제7회 대회에서 탁구 종목 2관왕을 달성한 김기태(지적장애 3급, 17세) 선수는 ‘2014 인천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의 탁구 남자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했고, 2014년 제8회 대회에서 수영 종목 3관왕을 차지한 강정은(지적장애 3급, 16세) 선수 역시 ‘2014 인천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의 수영종목에 출전해 2관왕을 달성하며 수영종목 최연소 금메달리스트의 영예를 안기도 했다.

이번 대회는 총 15개 종목으로 운영되며, 17개 시도에서 2,717명으로 선수 1,477명, 임원 및 관계자 1,240명의 선수단이 참가한다.

제9회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 경기종목은 총15종목으로 골볼, 보치아, 수영, 육상, 탁구, 축구, 농구, 배구, 플로어볼, 역도, 조정, 볼링, 배드민턴,   이스포츠(e-sports), 디스크골프가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대회를 통해 꿈나무선수들을 조기에 발굴하고 육성하는 한편, 학생 선수들이 다양한 종목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체육활동을 지속적으로 할 수 있게 유도하고자 한다.”라고 밝히며, “참가한 학생 선수들이 스포츠를 통해 공정성, 꿈, 열정, 노력과 같은 소중한 가치를 되새길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대회의 보다 자세한 경기일정과 관련 소식은 대회 홈페이지와, 공식블로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10일 ‘2015 서울 세계시각장애인경기대회’ 개회식에서 “장애인들이 스포츠를 통해 역경을 이겨내고 인생을 개척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히며 장애인 체육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http://youth.koreanpc.kr, http://youthsports.jeju.g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