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9.22 금 13:14
   
> 뉴스 > 문화 >
     
[시인이 읽어주는 아름다운 우리시] 저녁연기/최태랑
2016년 04월 05일 (화) 02:25:28 공광규 시인 sctoday@naver.com

저녁연기

                                        최태랑 시인

외진 시골 길을 걷는다
어느 집 굴뚝이 하늘을 당기고 있다

연기가 피어오른다

아궁이 앞에서 삭정이를 분지르는
늙은 손목이 있고
나뭇짐을 지고 온 등이 있을 것이다

밥이 끓고
언 발을 녹여줄 아랫목이 있고
등 다독여줄 어머니가 있고
밤새 나눌 이야기가 있을 것이다

저 집에
따뜻한 밥상이 있고
마주할 무릎이 있을 것이다


------------------------------------------------------------------------------------------------

   
▲공광규 시인 /1986년 등단. 시집 <담장을 허물다> 등 다수 시집 출간. 2009년 윤동주문학상, 2011년 현대불교문학상 수상 등.

외진 시골 마을을 지나다가 만난 저녁연기는 시골집의 아늑하고 따듯한 분위기를 상상하게 한다. “굴뚝이 하늘을 당기고 있다”는 표현이 신선하다. 이 시의 주제는 3,4연에 있다.

시인이 마음을 두고 있는 곳은 “밥이 끓고/ 언 발을 녹여줄 아랫목”과 “등 다독여 줄 어머니”와 “밤 새 나눌 이야기”가 있는 시골집이다.

“따뜻한 밥상”과 “마주할 무릎”이 있는 집이다. 이렇게 시가 시골집에 대한 적실한 어휘들과 잘 어울리면서 아름답고 따뜻한 시골집 분위기를 형성하고 있다.(공광규/ 시인)

     문화 주요기사
릭 리지웨이 "지구가 건강하지 않으면 자원도, 시장도 없다"
제2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 개막, 영남알프스와 영화가 다시 하나되다
새로운 조각의 실험장, '김우진x정의지'전
청소년연합 국악오케스트라 '라온' 창단
일상과 공예가 만나는 모습 '공예희락-우리가 공예를 즐기는 방법'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단독]블랙리스트 최대 피해자는 성악
[인터뷰] 최원오 교수 “‘전통연희
故 박태경 배우 추모공연 '노틀담 드
[김승국의 국악담론] 전주대사습놀이
'나전과 옻칠 그 천년의 빛, 이탈리
제 49회 난파음악상 수상자 윤학원
한국미술 새로운 담론 제기하는 작가들
[인터뷰] 김해자 누비장 기능보유자
김남표 초대개인전 'Instant L
[인터뷰] 신종호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