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연대 "검찰, 정명훈 횡령 의혹 원점에서 재조사하라"
시민연대 "검찰, 정명훈 횡령 의혹 원점에서 재조사하라"
  • 임동현 기자
  • 승인 2016.08.30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에 진정서 제출 "단 2시간 조사로 끝낸 경찰 조사 신뢰할 수 없다"

정명훈 전 서울시향 예술감독의 횡령 의혹을 고발했던 박원순시정농단진상조사시민연대(이하 시민연대)가 29일 검찰의 재조사를 촉구하는 진정서를 검찰에 제출했다.

시민연대는 이날 정 전 감독의 항공료 횡령사건을 원점에서 재조사할 것을 요구하는 내용의 진정서를 서울 중앙지검에 제출했다.

▲ 정명훈 전 서울시향 예술감독 (SBS 캡쳐)

시민연대는 "그동안 언론보도를 통해 의혹이 제기된 항공료 규모가 총 52건, 1억여원이 넘지만 경찰은 1년 6개월을 시간만 보내다가 정작 정명훈씨에 대한 조사는 달랑 2시간에 그쳤다. 무딘 칼을 휘두른 경찰 조사를 신뢰하기 어렵다"면서 검찰의 재조사를 강력하게 요구했다.

앞서 지난 4일 종로경찰서는 정 전 감독을 조사한 결과, 횡령 혐의가 입증되지 않았다면서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기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시민연대 등은 고발한 지 1년 6개월이 되어서야 소환조사가 이루어졌고 이 또한 단 2시간만에 끝났다면서 경찰이 '봐주기 수사'를 했다고 비판하고 있다.

시민연대는 경찰 조사 발표 후 검찰에 지난 10년간 13억여원의 항공료 전액에 대한 위법 여부를 재조사할 것을 요구하면서 의혹을 밝히기 위해 검찰에 추가 고발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