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1.18 토 11:29
   
> 뉴스 > 문화 > 영화
     
부산국제영화제 '지석상' 신설, 故 김지석 수석프로그래머 기린다
아시아 영화감독들의 신작 및 화제작 중에서 2편 선정, '아시아 영화의 발굴과 격려' 취지
2017년 09월 04일 (월) 11:58:46 임동현 기자 press@sctoday.co.kr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지석상(Kim Jiseok Award)'이 신설된다.

올해 신설되는 '지석상'은 아시아영화의 성장과 새로운 신인 감독의 발굴과 지원에 헌신해 온 故 김지석 수석프로그래머의 정신과 뜻을 기억하기 위한 상이다. 

이 상은 아시아 영화의 발굴과 격려라는 상의 취지를 반영하기 위해 아시아 영화감독들의 신작 및 화제작을 소개하는 섹션인 '아시아의 창' 초청작 중 월드 프리미어(세계 최초공개)로 상영되는 10여편의 후보작품을 선별, 심사위원단의 심사를 거쳐 총 2편을 선정해 각 1천만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 故 김지석 수석프로그래머 (사진제공=부산국제영화제)

故 김지석 수석프로그래머는 부산국제영화제 창설멤버로 영화제의 역사와 함께 했고 20여년간 새로운 아시아 영화 발굴과 신인감독 지원에 앞장서며 부산국제영화제를 아시아 최고의 영화제로 성장시키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해왔다.

또한 영화제와 영화인들의 갈등이 불거지자 이를 봉합하기 위해 많은 애를 쓰던 중 지난 5월 칸 영화제 참석차 출국 후 심장마비로 갑자기 사망해 많은 영화인들을 애통하게 했다.

영화제는 "고인의 뜻을 받들어, 故김지석 수석프로그래머의 생전의 모습을 기억하며 부산국제영화제의 정체성과 정신이 무엇인지를 항상 되새기고 기억하고자 지석상을 신설했다"고 밝혔다.

한편 지석상 심사위원은 꾸준히 한국영화를 비롯해 아시아 영화에 관심을 가져온 토니 레인즈, 달시 파켓 평론가와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초청되며 인도네시아 최고의 감독으로 올라선 가린 누그르호 감독이 맡았다. 

     문화 주요기사
식물과 신체 이미지의 겹침, 정윤영 개인전 '식물 같은 밤'
'건달할배'가 모은 인사동 작가전 ‘쓴 맛이 사는 맛’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호찌민이 감동으로 물들다
서양 명화에 진채법을 더한다, 정해진 개인전 'Balance'
소리를 '보여주는' 전시, 최소리 'Seeing Sound- FREQUENCY'
임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김승국의 국악담론] 우리 축제가 나
[윤중강의 뮤지컬레터] 음악극 ‘적로
'건달할배'가 모은 인사동 작가전 ‘
[인터뷰] 김현국 탐험가 “유라시아
[다시 보는 문화재] 설악산 오색 케
[문화로 들여다보는 도시조명 이야기]
국립합창단 예술감독 윤의중, 국립극단
'쓴맛이 사는 맛 그림전: 건달 할배
美 아방가르드 영화 개척 '요나스 메
제9회 ARKO한국창작음악제 국악 부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