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원 모노드라마 ‘콘트라바쓰’, 오는 11월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 개막
박상원 모노드라마 ‘콘트라바쓰’, 오는 11월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 개막
  • 진보연 기자
  • 승인 2020.09.28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년 ‘고곤의 선물’ 이후 약 6년 만의 연극 무대 복귀

[서울문화투데이 진보연 기자] 세계적인 작가 ‘파트리크 쥐스킨트(Patrick Süskind)’의 희곡 <콘트라바스>가 배우 박상원의 모노드라마로 재탄생한다.

▲박상원 모노드라마 콘트라바쓰 티저포스터(사진=박앤남프로덕션, H&HPLAY)
▲박상원 모노드라마 콘트라바쓰 티저포스터(사진=박앤남프로덕션, H&HPLAY)

브라운관과 무대를 오가며 드라마, 시사프로그램 진행, 뮤지컬, 연극 등 다양한 장르에서 활약해온 배우 박상원은 바쁜 활동 가운데에서도 비주얼 저널리즘 전공으로 상명대에서 예술학 박사 학위를 받고, 최근 세번째 사진 개인전 ‘어 씬(a scene)’을 개최하기도 했다. 사진전 이후 다시 연기자로 돌아온 박상원의 다음 도전은 약 6년여만의 연극 무대인 모노드라마 <콘트라바쓰>이다.

<향수(1985)>, <좀머씨이야기(1991)> 등으로 한국인들에게도 친숙한, 현대 도시인의 탐욕에 대한 조롱과 비판을 주제로 한 일련의 작품들로 전 세계 독자들을 사로잡은 작가 파트리크 쥐스킨트의 <콘트라바스>는 발간되자마자 큰 성공을 거두며 "희곡이자 문학으로서 우리 시대 최고의 작품"이라는 극찬을 받으며 그의 이름을 대중에게 본격적으로 알리게 한 작품이기도 하다. 

1981년 독일 뮌헨의 퀴빌리에 극장에서 초연 이후 1984~5년 시즌 독일어권에서 가장 많이 무대에 올려진 연극으로, 1984년에는 독일어로, 1987년는 영문으로 번역 출간되었으며 이후 30개 이상의 언어로 번역되었고, 지금까지도 독일어권 나라에서 가장 자주 무대에 오르는 희곡이자 연극 애호가들에게 끊임없는 사랑을 받는 작품이다.

국내 연극 무대에도 이미 소개된 작품이지만, 이번에 공연되는 박상원 모노드라마 <콘트라바쓰>는 2020년 현대 도시인의 이야기를 담은 새로운 번역과 윤색, 그리고 적극적인 음악세션(연주가)과 움직임 연출의 협업으로 기존 단순연극에서 확장된 융합적인 성격의 모노드라마로 탄생될 예정이다.

스스로 가둔 자신만의 공간에서 매일 투쟁하는 콘트라바쓰 연주자. 한 음악가의 조용한 투쟁을 통하여 평범한 소시민의 삶과 사랑에 대해 이야기하는 박상원 모노드라마 <콘트라바쓰>는 거대한 오케스트라 안에서 주목 받지 못하는 콘트라바쓰와 연주자의 삶에 빗대어 이 시대로부터 소외 받는 모든 이들의 자화상을 보여줄 것이다.

박상원 모노드라마 <콘트라바쓰>는 오는 11월 7일부터 11월 29일까지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공연되며, 오는 10월 인터파크에서 티켓오픈이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