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시장, "방학 중 결식아동 급식 직접 확인하겠다"
오 시장, "방학 중 결식아동 급식 직접 확인하겠다"
  • 주영빈 기자
  • 승인 2011.01.24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4일 혜심원과, 혜심지역아동복지센터에서 결식아동 급식 점검

[서울문화투데이=주영빈 기자] 오세훈 시장은 24일 17시, 용산구 후암동에 위치한 보육생활시설인 혜심원과 혜심지역아동복지센터를 방문해, 이 곳에 있는 저소득층 아동들의 겨울방학 중 급식현장을 점검한다.

혜심지역아동센터는 학부모가 일터로 나간 동안 저소득층 아이들이 방학이나 학기 중 일과 후에 놀고, 공부하고, 무료급식 지원도 받는 곳이다. 혜심원은 부모의 이혼 및 경제적 빈곤 등으로 가정에서 양육이 어려운 아동 52명이 생활하고 있다. 또, 혜심지역아동복지센터는 양육시설의 유휴공간 및 인프라를 활용해 저소득층 아동들에게 열며, 약 30명의 아동들이 급식 및 방과후학습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받고 있다.

24일, 오 시장은 무료급식이 이뤄지는 현장을 꼼꼼히 살펴보고, 아동들에게 직접 식사도 배식한다. 또, 이날 식사 전 오 시장은 보육원인 혜심원을 돌아보고, 혜심지역아동복지센터로 이동해 방과후교실, 예체능 교실 등 주요 시설의 운영현황을 살펴본다.

서울시는 기초생활수급자에게 제공되는 지원비에 식사비가 포함되어 있지만, 저소득층 아동중 혹시나 밥을 굶는 아동이 있을 경우를 우려해, 결식아동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아동급식지원사업을 추가로 시행하고 있다.

이에 서울시는 저소득층 아동들의 급식지원을 위해 점심 급식과는 별개로 방학중 조․중․석식을, 학기중 조․석식을 제공하는데 올해 총 329억원(시․구비)을 투입, 5만3천명을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