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의 전령’홍매화 꽃망울 터트려
‘봄의 전령’홍매화 꽃망울 터트려
  • 김충남 경남본부장
  • 승인 2012.02.27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하동군, 하동공원 시의 거리 간간이 개화…공원 찾은 관광객 발길 붙잡아

‘봄의 전령’ 홍매화가 꽃망울을 터트렸다. 거세게 몰아치던 한파가 잠시 물러간 지난 15일 오후 하동공원 시의 거리 주변에 홍매화가 수줍게 얼굴을 내밀었다.

   
▲ 2월에 터진 홍매화 모습

세상의 꽃 중에서 가장 먼저 봄소식을 전한다는 매화는 잔설 속에서도 단아한 자태를 뽐내며 굳건히 꽃을 피워 옛 선비의 절개를 상징하기도 한다.

아직 겨울 추위가 완연히 가시지 않아 많은 꽃송이는 볼 수 없지만 간간이 속살을 드러낸 담홍색 꽃잎은 공원을 찾은 관광객들의 발길을 붙잡기에 충분하다.

봄바람에 실려 그윽한 향기를 내뿜는 매화는 이달 하순부터 본격적으로 꽃을 피우기 시작해 3월에는 섬진강 양안의 하동과 광양의 야산을 하얗게 뒤덮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