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9.23 일 21:15
   
> 뉴스 > 임시
     
역사문화미관지구 재조정, 층수제한 완화
문화재와 관련없는 24개 노선 변경, 효과적 관리위해
2008년 11월 08일 (토) 20:34:26 편보경 기자 jasperpeun@naver.com
서울시는 지난 5일 도시계획위원회를 열어 역사문화미관지구 64개 노선 중 문화재와 관련이 없는 24개 노선에 대해 6개 노선은 일반미관지구로, 나머지 18개 노선은 조망가로미관지구로 변경키로 했다.
 
지난 2000년 7월 도시계획 관련법령이 개정돼면서 종전의 3.4종미관지구가 일괄적으로 역사문화미관지구로 지정되었으나 2002년 12월 역사문화미관지구의 지정목적이 “문화재와 문화적으로 보존 가치가 큰 건축물 등의 미관을 유지하고 관리하기 위하여 필요한 지구”(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시행령 제31조)로 변경됨에 따라  문화재와 직접 관련이 없는 일부 노선의 변경이 불가피하게 됐다.
 
이에 따라 2007년 11월부터 2008년 4월까지 현장실사 및 정밀분석을 통하여 개선안을 마련한 후 관계 전문가와 도시계획위원회의 자문을 받아 도로폭 40m이상 도로로서 건축높이 제한의 필요성이 적은 노선들을 변경하기로 한 것.
 
일반미관지구로 변경하는 6개 노선은 도봉로, 남부순환로, 신림로, 양재대로, 강남대로와 지난 2005년 9월 도시계획위원회로부터 일반미관지구로 변경심의를 거친 쌍문동길이며, 조망가로미관지구로 변경되는 길은 용마산길, 중곡동길등 18개 노선이다.
 
이번 도시계획위원회 결정에 따라 조망가로미관지구로 변경되는 18개 노선은 6층까지 건축이 가능하게 됐다. 이 중 지역 여건에 따라 건축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대 8층까지도 가능해졌다. 또 일반미관지구로 변경되는 6개 노선은 층수 제한없이 건축을 할 수 있게 됐다.
 
한편, 역사문화미관지구 가운데 문화재와 직접 관련이 없는 자연경관 관련 24개 노선을 효과적으로 관리하기 위하여 올해 7월 도시계획조례를 개정하여 조망가로미관지구의 건축기준을 4층(완화시 6층)이하에서 6층(완화시 8층)이하로 변경한 바 있다.

서울문화투데이 편보경 기자 jasper@sctoday.co.kr
     임시 주요기사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성기숙의 문화읽기]국립국악원무용단,
[김승국의 국악담론]방탄소년단의 음악
솔라첼로 성악연구회 정기연주회 '그대
UNESCO 인류무형유산 종묘제례악
[기획] 백제문화제의 본질, 웅진백제
[윤중강의 뮤지컬레터] ‘포기와 베스
손숙 마포문화재단 이사장, 예술의전당
‘에쿠우스’ 원작에 가깝게 해석한 무
[시인이 읽어주는 아름다운 우리시]세
하와이 '사진결혼'의 애환, 현대 무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