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7 수 12:39
   
> 뉴스 > 문화 > 연예
     
이상벽 “나는 자식들에게 현금 인출기였다”
아버지들의 씁쓸한 자화상 대변 ‘눈길’
2013년 03월 07일 (목) 11:43:41 이혜진 기자 press@sctoday.co.kr

이상벽, “쇼핑 가면 아이들은 엄마 옆에만 꼭 붙어 다녀…나는 계산할 때만 찾아” 씁쓸 고백
“기러기 가족 기간 가져야 자녀들이 아버지의 소중함 깨달아” 이색 주장 펼치기도

방송인 이상벽이 “나는 자식들에게 현금 인출기였다”며 이 시대 아버지들의 씁쓸한 자화상을 대변해 눈길을 끌었다.

평소 딸 이지연 아나운서와 함께 다정한 모습을 보였던 이상벽은 오는 9일 밤 11시 방송되는 MBN 속풀이 토크쇼 <동치미>에서 ‘아빠는 투명인간’을 주제로 이야기 하던 중 그 또한 아버지로서 겪은 고충이 있었음을 털어놓았다.

이상벽은 “가족이 함께 쇼핑을 가면 아이들은 엄마 옆에서만 붙어 다녔다. 그러다 계산할 때가 되면 나한테 쪼르르 와서 돈 달라고 하더라”며 “나는 마치 걸어 다니는 현금 인출기 같았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그렇게 살아오다 보니 나는 아이들과 많은 대화를 하지 못했고 자연스레 아이들은 엄마 편이 되었다”고 고백해 스튜디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이 날 이상벽은 “아버지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기러기 가족 기간을 의도적으로 가져야 한다”고 이색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아버지와 떨어져 있는 기간을 통해 자녀들이 아버지의 소중함을 깨달을 수 있다는 것.

특히 이상벽은 “아버지와 나무는 멀리서 봐야 그 위대함을 알 수 있다”고 비유해 남성 패널들의 공감을 샀다.

방송은 오는 9일 토요일 밤 11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화 주요기사
2018 재외문화원장·문화홍보관 회의 개최
‘전통의 숨결 목·금·토’展, KCDF 갤러리
익숙한 대상 낯설게 보기, 김옥진 개인전 '色으로 보는 풍경의 재해석'
부안 우금산성 터에서 동문지·등성시설·성벽구조 발굴
한예종, ‘전통예술나눔학교 전통예술강좌 11기’ 모집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1)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Valentin
(5.XXX.XXX.198)
2015-11-28 05:01:39
BS low - raialntoity
BS low - raialntoity high! Really good answer!
전체기사의견(1)
시민합창으로 하나가 된 콘서트
'누군가 죽어야 속이 시원한가?' 연
오페라 ‘아이다’, 26일 대구오페라
사진으로 담은 영원한 보헤미안, ‘사
뮤지컬 '존 도우' 3월 홍익대대학로
낯선 몸짓들의 교감, 안젤리카 메시티
문체부 '문화예술교육 5개년 종합계획
유종인 시인과 함께하는 '도서관 상주
관광공사 '수요일 2시간 여행', 여
연극 '에쿠우스' 3월 대학로에 돌아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