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예술인복지재단 예산 지원 중단한 적 없어”
문체부 “예술인복지재단 예산 지원 중단한 적 없어”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3.11.07 2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넷 매체 보도에 적극 해명하고 나서

문화관광체육부가 최근 불거진 ‘갑질 논란’ 이후 사태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하며 진화에 나섰다.

문체부는 6일 “예술인복지재단에 대한 예산 지원을 중단했다는 언론 보도는 사실 무근”이라고 말했다. 문체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인터넷 매체 뉴스타파의 보도 내용을 조목조목 반박하며 해명했다.

문체부는 “뉴스타파가 지난 5일 보도한 ‘예술인복지재단에 대한 예산 지원을 중단했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며 예산 관련 입장을 밝혔다. 문체부는 “지난달 29일 예술인복지재단의 요청에 따라 잔여 예산 배정을 기재부에 요청했다.”며 “현재 재단에서 보유한 예산은 10억 원으로 사업 추진에 무리가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뉴스타파가 “문체부가 사임한 심재찬 전 대표의 업무추진비를 문제 삼고 무리한 감사를 진행했다“는 내용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이를 두고 국정감사 국회 상임위원회 요청에 따라 관련 기관장 업무추진비 지출 세부내역을 요청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는 산하 기관에 대한 ‘갑질 논란’으로 홍역을 치른 바 있다. 문체부 소속 과장은 지난 9월 한국예술인복지재단 대표 및 직원에게 “케이스로 몇 명 자르겠다”는 등 협박성 발언을 했고, 뒤를 이어 재단 대표가 사퇴하며 문화예술계의 공분을 산 일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