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 영광을 다시 한번! U-20 월드컵 유치 성공
2002 영광을 다시 한번! U-20 월드컵 유치 성공
  • 윤다함 기자
  • 승인 2013.12.09 0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구 그랜드슬램’ 달성 쾌거
대한민국이 2017 FIFA U-20 월드컵대회를 유치했다.

브라질 현지시간으로 5일 오전 12시쯤, 25명으로 구성된 FIFA 집행위원회에서 대한민국이 2017 FIFA U-20 월드컵대회 개최국으로 최종 선정됐다.

한국은 유치신청서 제출 전부터 유력한 개최국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분위기를 주도했으며, 브라질 살바도르에서 최종 경쟁국이었던 아제르바이잔을 제치고 마침내 유치에 성공했다.

한국의 유치 성공요인으로는 ▲월드컵, 올림픽 등 주요 국제대회 유치의 풍부한 경험 ▲국제스포츠계에서의 국가적 위상 ▲정부의 지원 노력과 대한축구협회의 적극적인 유치 활동 등을 꼽을 수 있으며 이런 요인들이 FIFA 집행위원들에게도 제대로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혜 대통령은 유치 확정 소식을 전해받자마자 바로 브라질 현지 대한축구협회 유치 관계자들에게 축전을 보내고 노고를 치하했다.

2002 월드컵의 영광 재현 기대돼

이번에 유치한 FIFA U-20 월드컵 대회는 20세 이하 선수들로 구성된 24개국 대표팀이 참가하는 대회로서, 대한민국은 컨페더레이션스컵(2001), 월드컵(2002), U-17 월드컵(2007)에 이어 FIFA 주최 4대 축구 대회를 모두 개최하는 ‘축구 그랜드슬램’을 달성했다. U-20 월드컵 개최를 계기로 우리나라는 다시 한 번 2002월드컵 4강의 신화를 넘어 세계적 축구 강국으로 부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U-20 월드컵 축구대회는 FIFA 주관 성인월드컵 다음가는 중요한 대회로서, 전 세계 수십억 명 이상의 축구팬이 대회를 시청할 것으로 예상되어 국가 이미지 제고 및 브랜드가치 상승에 기여하고, 대회 개최로 인해 음식, 관광, 숙박, 건설, 교통, 산업기술, 고용창출 등 막대한 직․간접적 경제효과를 발생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대회 성공 개최를 위해 범정부적 지원 계획

브라질 현지에서 대한민국 정부 대표단을 이끌었던 김종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은 유치 발표현장에서 “그동안 유치활동에 지원을 아끼지 않은 관계부처, 재외공관, 대한축구협회 등 유치 관계자들의 노고, 그리고 전 국민의 성원에 감사드리며, 88서울올림픽 및 2002월드컵 등의 성공 개최 경험을 활용하고, 각 부처 및 대한축구협회 등과 범정부 차원의 유기적 협조체계를 구축하여 2017 FIFA U-20 월드컵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경주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17 FIFA U-20 월드컵대회는 2017년 7월, FIFA와 협의․선정된 최종 6개 도시 경기장에서 치러질 계획이다. 

한편, 우리나라는 이 대회를, 2002년 월드컵 당시의 기존 경기장을 활용하고 별도의 국비 없이 FIFA 지원금, 대한축구협회 자체 부담 등을 통해 최소의 비용으로 최대의 효과를 창출하는 대회로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