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관, 과천관, 덕수궁관 3색 살린다
서울관, 과천관, 덕수궁관 3색 살린다
  • 이가온 기자
  • 승인 2013.12.29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현대미술관 2014년도 전시 계획 소개
서울관 개관으로 과천관, 덕수궁관과 함께 3관 시대로 접어든 국립현대미술관이 2014년 전시 계획을 공개했다. 각각 고유한 특성을 지닌 3관의 특성에 부합하는 전시들이 마련됐다.

서울관 - 아시아 현대미술 중심으로서 위상 강화

서울관은 아시아 현대미술의 중심지로서 위상을 강화하고, 동시대 국내․외 미술의 현장을 소개할 다양한 전시들을 선보인다. 개관 특별전으로 구성된 5개의 주제전은 2014년 3월에서 4월까지 순차적으로 종료되고 그 후속 전시들이 계획돼 있다.

우선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 기획전 <자이트가이스트-시대정신>에 뒤이어 소장품 기획전 2, 3 등이 5월부터 순차적으로 개최된다. 하반기에는 국내 미술인들의 전시 참여의 폭을 넓히는 전시를 개최하기 위해 협의 중에 있다. 

그 외에 국제 현대 미술 전시들로는 이란 출신의 작가 겸 영화감독인 쉬린 네샤트의 대형 회고전과 테크놀로지에 대한 실험을 주도한 아시아 여성 작가들의 작품을 소개하는 <아시아 여성 미디어작가>전, 덴마크의 미디어 아티스트 <제스퍼 저스트>전이 연이어 열리며 새로운 세계적인 실험영상 및 사운드 아티스트들의 작품이 망라된 <무잔향 페스티벌>(가칭)이 개최될 예정이다.

▲ 서울관 예정전시 쉬린 네사트
서울관 동선의 중심에 자리 잡은 ‘서울박스’에서는 서도호(1962~)의 <집속의 집속의 집속의 집속의 집>에 이어 <한진해운 박스 프로젝트 2014>가 마련된다. 현대미술계에서 독자적인 작품 세계를 구축하고 현대미술의 미래적 비전을 제시하는 세계적인 작가들을 초청해, 대규모 신작 제작 및 전시를 후원할 예정이다.

10월에는 독일바우하우스재단과 공동주최해 초창기부터 무대디자인, 퍼포먼스를 중요시했던 바우하우스의 업적을 조망하는 전시가 준비 중에 있다. 그로피우스가 고안한 무대디자인을 국내 최초로 재현해 이를 활용한 퍼포먼스가 펼쳐질 예정이며, 바우하우스 운동의 영향을 받은 한국 작가들이 참여, 바우하우스가 현재에도 여전히 재해석되고 있음을 확인한다.

이밖에도 융복합 신미술 다원예술 프로젝트로써 2013년의 <알레프 프로젝트 I>에 이어 2014년도에 <국제특별기획전>이 기획될 예정이다. 영화관에서는 1월부터 총 13편이 상영되는 <3X3D> 프로그램이, 제6전시실과 창고공간에서는 사운드와 설치작업에 초점을 둔 <현장제작설치> 프로그램이 펼쳐질 예정이다.

▲ 과천관 예정전시 이타미 준
과천관 - 한국현대미술 특화

과천관은 한국현대미술을 특화하는 전시의 일환으로 <한국현대미술작가 시리즈>를 선보인다. 한국현대미술사에 업적을 남긴 주요작가의 개인전을 통해 한국현대미술사를 조망하는 시리즈로서 서양화, 한국화, 조각, 공예, 실험미술, 사진, 건축 등의 전시들이 개최될 예정이다. 동시에 중진작가 창작지원 및 동시대 현대미술의 대중적 인지도를 높여나가는 데 기여할 <올해의 작가상 2014>전, 대표적 연례전시로 젊은 작가들을 발굴, 육성하는 <젊은 모색 2014>전이 개최된다.

덕수궁관 - 국내외 근대미술 특화 전시

덕수궁관은 국내․외 근대미술 특화전시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국 근․현대 미술의 역사를 예술원 및 개인 작가의 활동과 작품들을 통해 살펴보는 <예술원 60주년>전, <정영렬> 유작전이 개최될 예정이며, 국제 전시로 <조르조 모란디>전이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