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미술 마을학교, ‘세계 청소년 미술교류전’
노원구 미술 마을학교, ‘세계 청소년 미술교류전’
  • 이가온 기자
  • 승인 2014.09.01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10개국 60명 100여점의 출품작 전시

노원구는 마을에서 배운 재능을 지역을 넘어 세계 청소년들과 교류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세계 청소년 미술교류전」을 개최하게 됐다.

이번 전시는 ‘학교’와 ‘마을’이 청소년기의 교육을 함께 고민하고 지속 가능한 교육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추진해 온 5대 마을(꿈 있는 마을, 책 읽는 마을, 즐거운 마을, 건강한마을, 안전한 마을)31개 과제의 ‘마을이 학교다’의 첫 결실이다. 

▲ 미술교류전 출품작, 'Tsai Hui Yu(타이완)'

미술교류전은 이달 3일부터 19일까지 2회에 걸쳐 개최되며 11일까지는 중계동 소재 ‘서울시립북서울미술관’에서, 12일부터 19일까지는 노원구청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에는 미술마을학교 참여 학생들의 작품 40점을 비롯, 중국, 타이완, 이란, 요르단, 미국, 독일 등 10개국 60명의 청소년 작품 100여점이 전시된다.

미술마을학교장 이보석씨는 “그동안 마을이 학교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들의 두뇌개발, 창의성 개발 등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는데, 언어, 문화, 생김새는 달라도 예술이라는 것은 이 모든 것을 하나라 만들어 준다는 생각으로 이번 교류전을 개최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성환 구청장은 “청소년기의 다양한 욕구들을 학교의 노력만으로 해결할 수 없어 마을학교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며 “이번 전시회를 진심으로 축하하고 마을에서 배워 세계로 나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달 3일에는 김성환 노원구청장, 이란·체코 대사, 김승애 구의회 의장 및 구의원, 이보석 마을학교 선생님, 마을학교위원, 주민 다수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시립북서울미술관에서 개막식을 가질 예정이다.

■ 문의 : 교육지원과(02-2116-443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