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공사, 한일 관광교류 확대 심포지엄
한국관광공사, 한일 관광교류 확대 심포지엄
  • 김한나 기자
  • 승인 2014.09.01 2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국 교류 700만 명 목표로 협력 방안 논의

한국관광공사는 ‘한일관광교류 확대 심포지엄’을 지난달 29일 개최했다.

▲ '한일 관광교류 확대 심포지엄' 한국관광공사 변추석 사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이번 심포지엄은 최근 침체되고 있는 방한 일본 시장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고 ‘2015년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을 연계한 양국 민간 차원의 교류 확대를 위해 열렸다.

이날에는 한국 문화체육관광부와 일본 국토교통성 관광청을 비롯해 전국경제인연합회, 한국관광협회중앙회 등 양국의 관광 관련 주요기관이 대거 참여했다.

심포지엄에는 ‘한일 인적교류 700만명 시대를 위한 제언’을 주제로 민간 차원의 교류 협력 사업에 대한 제안 등 양국 관광 교류를  활성화시킬 수 있는 방안에 대한 발표와 열띤 토론이 진행됐다.

특히, 양국은 ‘2015년 한일국교정상화 50주년’에 이어, ‘2018 평창 동계올림픽‘과 ’2020 도쿄 올림픽‘ 등의 대형 이벤트 개최를 앞두고 있어 관광 분야에서의 대폭적인 교류 증대가 기대되고 있어 항공, 지자체, 경제 분야에서 교류 활성화에 대해 한일 양국의 7명의 연사의 주제발표가 있었다.

▲ '한일 관광교류 확대 심포지엄' 대표단 기념사진촬영

프로그램은 재일교포출신인 최태지 국립발레단 명예예술감독의 ‘문화예술 교류와 관광’ 이라는 타이틀의 기념강연을 시작으로, 한국여행업협회(KATA) 양무승 회장과, 일본여행업협회(JATA) 타가와 히로미 회장이 ‘한일 관광교류 확대 방안’에 대한 발표 순으로 진행됐다.

또 일본정부관광국(JNTO) 마츠야마 료이치 이사장이 ‘한일 관광교류 확대를 위하여’ 라는 타이틀로 쌍방향 관광교류 확대를 위한 공동 협력 사업을 제안하였으며,  일본 동북관광추진기구 다카하시 히로아키 회장은 ‘지방관광 교류 확대’를, 주식회사 남이섬 강우현 대표는 남이섬의 사례를 통해 ‘한일 관광 활성화, 문화교류가 희망이다’ 라는 주제로 민간 차원 교류의 중요성을 전달했다.

한국관광공사 일본팀 임용묵 팀장은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양국 관광 관련 업계, 기관이 힘을 합쳐 인적 교류 700만명 시대를 앞당기기 위한 방안과 비전을 제시하는 뜻 깊은 장이 되었다.” 며, “관광 교류 활성화가 양국의 우호 관계를 증진하고 이를 바탕으로 관광 산업이 공동 발전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 문의 : 한국관광공사 일본팀 임용묵 팀장 (02-729-937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