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서울세계시각장애인경기대회, 10일 개최
2015서울세계시각장애인경기대회, 10일 개최
  • 이재명 기자
  • 승인 2015.05.08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권 최초… 9개 종목에 60개국, 6천여 명 참가
2016 리우장애인올림픽대회 출전권 놓고 8일간 격돌

보자 열정으로, 뛰자 희망으로!

앞은 보이지 않는 장애를 가졌지만 빼어난 운동능력을 가진 전 세계의 선수들이 서울에 모인다.

‘2015서울세계시각장애인경기대회(Seoul 2015 IBSA World Games, 조직위원장 손병두)‘가 오는 10일 개회식을 시작으로 17일까지 8일간 잠실실내체육관을 비롯한 서울시내 일원에서 펼쳐진다.

올해로 5회를 맞는 세계시각장애인경기대회는 1998년 스페인 마드리드 첫 개최를 시작으로 국제시각장애인스포츠연맹(IBSA)이 시각장애인 스포츠의 활성화를 위해 4년마다 개최하고 있는 대회다.

아시아권에서는 처음으로 우리나라에서 개최되는 이번 대회에는 육상, 유도, 수영, 축구, 골볼 등 총 9개 종목에 전 세계 60개국 6,000여 명이 참가한다.

특히 이번 대회는 2016년 9월에 열리는 ‘리우장애인올림픽대회’의 골볼, 유도, 수영, 육상 종목의 출전권 및 쿼터가 부여된다. 지난 2007년 ‘브라질 상파울루 대회’, 2011년 ‘터키 안탈리아 대회’에 이어 시각장애인경기대회에 세 번째 참가하는 한국선수단은 ‘서울 안방’에서 치르는 경기인 만큼 최적의 조건에서 장애인올림픽을 준비하는 기회를 갖게 됐다.

이번 대회에는 ‘마음은 볼 수 있어(The Heart Sees)’라는 주제에 맞춰 시각장애인 선수와 관중을 위한 ‘현장해설방송 시스템’이 세계 최초로 구축된다. 시각장애인에게 중계를 청취할 수 있는 단파 수신기를 지급해 해설자의 경기 중계 및 현장상황 해설을 실시간으로 청취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 대회 각종 안내서에는 보이스아이 코드 기술(인쇄물 등에 삽입된 코드를 스마트폰으로 스캔하면 코드 안에 저장된 정보가 음성으로 안내되는 기술)이 적용돼 시각장애인의 편의를 돕는다.
 
이와 더불어 경기장 위치 및 경기장 인근 교통정보, 관광정보가 표기된 국·영문 점자지도를 배포해 시각장애인의 경기장에 대한 접근성을 향상할 계획이다.
 
대회 첫날인 개회식에는 박근혜 대통령의 영상 격려메세지가 상영되고,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장관과 박원순 서울시장이 참석한다. 또한 이 대회 명예위원장으로 추대된 히딩크 전 국가대표 축구감독도 참석해 참가 선수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2015서울세계시각장애인경기대회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하는 진정한 화합의 무대로서 장애인 스포츠 스타선수들을 통해 장애인에 대한 우리 사회의 편견을 없애고, 국민들의 문화융성 체감도를 높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대회는 시각장애인들의 체육활동 참여를 장려하고자 시작된 것으로 장애인 생활체육 활성화 및 장애인 사회 참여의 확대도 바라본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