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산업, 아시아 최고는 ‘한국’
관광산업, 아시아 최고는 ‘한국’
  • 이소영 기자
  • 승인 2009.08.01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NWTO, 녹색관광 진흥ㆍ의료관광 등 6개 부문 최우수 평가


한국의 관광산업이 아시아에서 주목받고 있다.


최근 세계관광기구(UN WouldTourism Organization)가 발표한 ‘글로벌경제위기에 대응하는 아시아 태평양지역 21개국 중 한국이 자국의 관광산업을 위해 가장 적극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글로벌경제위기에 대응하는 아태지역 국가별 관광활동 보고서’는 UNWTO가 세계경제위기의 직격탄을 맞고 있는 관광산업에 대한 국가별 지원노력을 평가하기 위해 만든 것이다.

총 10개 항목으로 각국의 관광정책 및 사업을 평가하는 이 보고서에서 한국은 대외협력, 녹색관광 진흥, 국내관광, 의료관광 산업 활성화, 국제회의 산업 육성, 마케팅 등 총 6개 항목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는 관광객 유치가 활발한 태국, 홍콩, 싱가포르 등을 제치고 아시아 태평양지역 21개국 국가 가운데 가장 우수한 성적이다.

우선 대외협력 부문에서는 관광공사가 세계적인 카드회사인 Visa와 공동 추진하는 한국관광 프로모션이 민-관 파트너십의 대표적인 예로 선정됐다.

세계적인 이슈로 떠오른 녹색관광 부문에서는 정부의 ‘저탄소녹색성장 정책’에 따른 중장기 녹색성장 기반 구축과 관광공사가 추진하는 순천만 생태관광상품 등이 주목 받았다.

또한 국내관광 부문은 인트라바운드 활성화를 위한 고품격 국내관광상품의 개발이, 의료관광 부문은 의료관광 원스톱서비스센터 운영 및 의료관광객 유치를 위한 상품 개발이 우수한 평가를 이끌어 냈다.
특히 고부가가치 관광산업으로 급부상한 국제회의 산업 또한 집중 육성을 통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관광공사가 국제회의 담당부서를 본부로 확대 개편하고 한국을 세계적인 국제회의 개최지로 부각시키는 다양한 홍보활동 등의 노력을 높이 샀다.

더불어 마케팅 부문에서는 2010-2012 한국방문의 해 홍보가 눈길을 끌고 있다.

한편 한국은 이와 같은 분야별 적극적인 관광정책 시행에 힘입어 신종플루와 북핵이라는 악재에도 불구하고 올해 7월 현재 전년 동기 대비 약 14%의 외래관광객 증가율을 보이며 선전하고 있다.


서울문화투데이 이소영 기자 syl@s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