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8.19 일 20:33
   
> 뉴스 > 종합 > 교육
     
아시아 세미나 하우스 BOA(Bridge for One Asia) 개설
연구자, 대학생, 시민 교류 시설... 초대 이사장 권오정 교수
2015년 08월 26일 (수) 10:30:25 강다연 기자 press@sctoday.co.kr

'하나의 아시아 사회' 실현을 위해 한중일 전현직 대학 교수(강사 포함)들이 의기투합했다.

한일관계가 악화한 상황에서, 민간 차원의 교류를 통한 관계 개선이 필요하다 생각하는 지식인들이 연구와 교육의 사회 환원에 뜻을 같이했다. 이들은 학술교류/대학생과 시민 교류 시설인 아시아 세미나 하우스 BOA(Bridge for One Asia)를 개설하고, 교육학자 권오정 교수가 초대 이사장으로 취임했다. 총괄상임 이사에는 도쿄 가쿠게이대학 이수경 교수가 맡았다.

   
▲ BOA 홈페이지 캡춰사진

BOA는 일본과 한국의 연구자, 대학생, 지역주민에게 만남의 자리를 제공, 나라와 나라, 지역과 지역을 잇는 “가교” 역할을 할 목적으로 설립됐다. 교류·연구성과의 출판도 계획하고 있으며, 운영은 모두 자원봉사 차원으로 이뤄진다.

특히 대학생 교류 프로그램에는 한국의 경희대학교, 한국교원대학교, 경상대학교, 진주교육대학교,가천대학교, 대구대학교가, 일본의 류코쿠대학(龍谷大学),도쿄가쿠게이대학(東京学芸大学), 야마구치현립대학(山口県立大学), 우베프론티어대학(宇部フロンティア大学), 규슈대학(九州大学), 중국의 길림대학교, 연변대학교 등이 협력할 예정이다. 대학생 간의 지적 교류는 물론, 여행, 스포츠, 홈스테이 등의 공동활동을 함께하며 서로를 배워가는 자리를 마련한다.

또, 한국어 및 한국(조선)을  포함한 아시아 문화 학습회, 아시아의 드라마·영화 감상회와 음악회, 요리 강습회 등의 자리를 마련, 지역주민과의 교류 계획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오는 9월 18일에는 한일국교정상화 50주년기 념’한일관계의 미래를 생각하는 지식인 대화’를 개최한다. 

BOA(Bridge for One Asia) 설립취지문 전문

사람은 본래, 보편적 존재로서의 가치를 공유하면서, 서로 만나고 서로 나누고 서로 사랑하며 서로 소중히 해왔다. 거기에 다른 차원의 논리와 구도를 갖는 권력이 대두하여 인간들이 지켜온 끈끈한 유대, 인간 교류의 축적과 더불어 발전해온 문화를 비뚤어지게 할 뿐만 아니라, 오늘날, 배척과 미움까지 동반하는 폐쇄적 국가주의를 확산, 침투시키려는 움직임마저 보이고 있다.

이러한 현상을 시정하고 본래의 인간관계를 되찾을 인간 능력의 부활을 염원하여 BOA(Bridge for One Asia)와 그 활동 거점이 될 Asia Seminar House를 설립한다.

BOA의 활동을 추진하려는 우리들은 모두 제각기 대학에서 활동하고 있거나 활동해왔다. 우리들은 그 연장선상에서 연구와 교육의 사회적 환원에 매진하려 한다. 우선, 가깝고 복잡한 특수한 이웃으로 치부해 온 일본과 한국의 연구자, 대학생, 지역주민에게 만남의 자리를 제공하여 서로 자신을 돌아보고 상호이해의 기회를 발견, 확대하여 아래로부터 우호관계를 돈독히 할 수 있도록 자극하려 한다. 실질적인 학술·문화적 교류활동을 거듭하면서 국경을 초월한 “인간끼리”의 상호작용, 문화의 창조와 삶을 풍요롭게 할 만남과 연구 활동의 기획·지원을 보다 활성화시켜 참가자의 발전과 개인의 영역을 넘는 공통과제 해결의 가능성을 찾고자 한다.

이러한 활동의 결실에 토대하여 아시아 사회의 상생기반 구축을 촉구하고, 다문화가 어우러져 살아가는 하나의 아시아사회 실현을 내다보며, 나라와 나라, 지역과 지역을 잇는 “가교” 역할을 다하고자 함이 BOA활동의 목적이다.
     종합 주요기사
[단독]국립국악원 무용단원 "갑질과 인권탄압 조치하라" 시위 나서
[단독]이춘희 명창 '제자 폭행사건', 화해로 일단락 돼
블랙타파 연극인 회의 정대경 연극협 이사장 형사고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 안민석 의원 내정
한-싱가포르, 4차 산업혁명·스마트시티 협력 맞손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기억을 복원하는 김수길의 ‘시간을 지
[인터뷰] “문화비전 2030, 국민
'한성준의 춤, 시공의 경계를 넘어'
[인터뷰] 김영종 종로구청장 “문화와
독립예술가들의 종합예술축제, '서울
계속적 적자경영에도 성과급 챙기기,
[윤중강의 뮤지컬레터] ‘웃는 남자’
<시인이 읽어주는 아름다운 우리 시>
하남서 첫 발 떼, 세계 정상 피아니
[김순정의 발레인사이트] 근대공연 예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