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0.18 목 19:56
   
> 뉴스 > 지역 > 관광
     
경남도 지역 문화와 생태관광이 융합된 ‘체험형 자연생태공원’ 조성
친환경적인, 차별화된, 도민에 기여하는 생태 산업
2016년 02월 25일 (목) 17:23:47 이가온 기자 press@sctoday.co.kr

경남도는 자연환경보전은 물론 생태관광 활성화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동시에 만족하게 하는 자연환경보전·이용시설 확충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은 경남이 보유한 천혜의 자연환경을 체계적으로 보전·관리하고 자연생태에 대한 학습과 탐구기회를 제공해 지역 주민에게는 휴식 공간을 제공하고, 관광객 유치를 위한 관광 인프라시설을 구축,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자연환경 보전에 기여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 우포늪 수생식물단지 조성사업 조감도 (이미지제공 = 경남도청)

이를 위해 경남도에서는 2003년부터 2030년까지 1,827억 원을 투입하여 42개소의 자연생태공원을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2015년까지 831억 원을 투입하여 16개소를 완료했고 현재 461억 원으로 11개소를 추진 중이다.

도에서는 현재 조성 중인 사업에 대한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정보를 공유하여 시행착오를 줄이고 새로운 사업 아이템 발굴과 완공 후 활용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지난 24일 창녕 우포늪 생태관에서 자연환경보전·이용시설 추진상황 보고회를 개최했다.

   
▲ 자연환경보전 이용시설 보고회 사진 (사진제공 = 경남도청)

자연환경보전·이용시설은 생태공원, 생태학습관 및 생태체험장 등 지역별로 우수한 생태계를 서식지 또는 서식지 외 지역에서 체계적으로 보전하고 관리함으로써 국민에게 생물 다양성 보전·증진 및 환경보전에 대한 국민의식 함양을 목적으로 설치하는 시설을 말한다.

차세대 발전 사업으로 생태관광이 떠오르고 있다. 잘 보존된 자연환경 자체가 관광 상품이 되고, 매년 10∼15%씩 급성장하고 있다. 그러나 단순한 생태관광만으로는 지역주민의 소득창출에 어려움이 있다. 관광객들은 눈으로 보는 것뿐만 아니라 느끼고, 참여하고, 체험하기를 원하기 때문이다.

완공된 자연환경보전·이용시설은 인근 문화유적지 및 관광지와 연계한 탐방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지역주민 고용, 농산물 장터, 문화체험, 스토리텔링 등을 가미해야 방문객들의 감성을 자극하는 관광상품이 될 수 있다.

김종임 환경정책과장은 “환경 정책 비전인 ‘미래 50년을 준비하는 환경 경남 기반구축’을 위하여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과 자원순환 기반구축, 생물 다양성 확충과 자연환경의 체계적 관리를 위하여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역 최신기사
용인문화재단 '제3회 정암문화제' 개최
인천아트플랫폼 <2018 플랫폼 아티스트 & 오픈스튜디오>
전시장이 된 호텔객실, 제2회 ‘사진의 섬 송도, 미래를 만나다’
전북 익산에서 전국 예술경연 열린다
2018 학술대회 콘서트 ‘교과서와 함께 하는 해설이 있는 음악회’
이가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성기숙의 문화읽기]신임 세종문화회관
비욘드예술단과 함께하는 ‘가능성 그대
'평화 한반도 문화인회의' 발족 "남
종로구 2018 국악로 국악대축제‘三
전시장이 된 호텔객실, 제2회 ‘사진
[전시리뷰]미아리 택사스 추억을 떠
[공연리뷰] <헨젤과 그레텔>, 쉬운
시인 고 정지용, 가야금 명인 고 황
거침없는 춤세계와 신묘의 몸짓, 임수
제7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 <웃는 남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