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2.21 수 10:24
   
> 뉴스 > 관광·축제 > 가볼만한곳
     
싱가포르 총리 발자취 따라 해파랑길 걸어 볼까
관광공사, 해외 최초 출시, 싱가포르 300여명 전세기편 방한
2016년 07월 26일 (화) 16:20:59 이은영 기자 press@sctoday.co.kr

해파랑길을 테마로 한 방한상품을 최초로 출시한 가운데 싱가포르에서 먼저 손짓을 해왔다. “싱가포르 총리 발자취를 따라 떠나는 해파랑길” 이란 방한 상품을 한국관광공사 싱가포르지사에서 출시, 11월 말 300여 명이 전세기를 타고 한국을 찾는다.

   
▲해파랑길 32코스.(사진제공=관광공사)

이번 상품은 서울, 강원, 경주, 부산 등 총 9일간의 일정으로 구성돼 있으며, 특히 부산에서 강원도 고성까지 이어지는 국내 최장 걷기여행길(770km, 총 50개 코스)인 “해파랑길” 코스를 다수 포함하고 있다. 이 상품에 포함되어 있는 해파랑길 코스는 삼척·동해 32번 코스, 강릉 36번 코스, 양양·속초 41번~45번 코스, 고성 47번 및 49번 코스 등 총 9개 코스다.

작년 12월 싱가포르 리센룽 총리가 개인 휴가기간 중 방문한 강원 및 경주지역 하이킹 코스가 총리 개인 페이스북과 현지 주요 언론을 통해 알려진 이후, 총리의 한국여행일정에 대한 싱가포르인들의 관심이 높아졌다.

   
▲해파랑길 36코스.(사진제공=관광공사)

이에 한국관광공사 싱가포르지사는 올해 초에 지사 페이스북에 “총리의 한국여행일정(PM's Route in Korea)"을 포스팅 하여 많은 인기를 얻었으며, 이를 계기로 한국관광 성수기 시즌을 앞두고 동 상품을 기획하게 되었다고 상품 출시 배경을 설명했다.

공사는 상품을 함께 기획한 현지 여행사(Air Sino-Euro Assiciates (ASA) Travel)와 공동으로 현지 주요 온·오프라인 매체를 통한 기사화 및 상품광고를 추진하고 있으며, 출시한지 3주만에 계획된 160명이 조기 판매완료돼 추가로 140석의 항공좌석 확보에 나서는 등 해파랑길 상품에 대한 현지 반응이 뜨거워 판매여행사도 고객들의 반응에 놀라움을 나타내기도 했다.

   
▲해파랑길 49코스.(사진제공=관광공사)

싱가포르지사 심혜련 지사장은 “싱가포르는 2015년도 1인당 GDP가 U$53,200인 아시아 최고 소득수준의 도시국가이고, 해외여행 비율이 1인당 연평균 약 3회로 높은 편이며, 단순한 관광지 방문을 넘어 레저 활동 등 특별한 체험에 대한 욕구가 크다”라며, “앞으로도 특별한 체험을 찾는 싱가포르 여행객을 위한 고부가 테마 상품을 지속 개발하여 동남아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시장 확대의 포부를 밝혔다.

이은영 기자 press@sctoday.co.kr

 


 

     관광·축제 주요기사
아름다운 겨울왕국 ‘2018 정선고드름축제’의 향연
2월, 원주는 춤의 열기로 뜨거워진다
'2018 웰컴 서울리즈 데이' 서울 환대서포터즈 3기 발대식
강원도 여행 트렌드, 가장 관심 많이 받은 곳 강릉
한국의 알프스에서 즐기는 ‘2018 SNOW LAND 대관령눈꽃축제’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이윤택 연출가 "추행은 인정하지만 폭
아름다운 겨울왕국 ‘2018 정선고드
충청도 사투리로 '에쿠우스'를 비꼬다
'성폭행 의혹' 하용부, 전수교육 지
[기자의 눈] 이윤택을 보며 촉구한다
공연산업 성장 정체기 들어서나? 지난
작곡가 윤이상 유해, 고향 통영으로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2018 실내악
'국립국악관현악단과 함께하는 아마추어
한-영 장애인과 비장애인 예술가 어우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