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잠실창작스튜디오 '기항지 : a Port of Call'
서울문화재단 잠실창작스튜디오 '기항지 : a Port of Call'
  • 이가온 기자
  • 승인 2017.12.01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주예술가 프로그램 '2017 굿모닝스튜디오' 결과전시, 5일부터 북서울미술관 커뮤니티 갤러리
 

서울문화재단 잠실창작스튜디오는 입주예술가 프로그램 <2017 굿모닝스튜디오>의 결과전시인 <기항지 : a Port of Call>展을 오는 5일부터 17일까지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커뮤니티 갤러리에서 연다. 

전시 참여 작가는 <굿모닝스튜디오>를 거치며 멘토와 함께 ‘프레젠테이션 & 크리틱’ 방식으로 준비한 작품을 선보인다.  잠실창작스튜디오 9기로 입주한 김경아(회화), 김은설(회화), 김현우(회화), 박주영(회화·퍼포먼스), 신동민(회화), 이동엽(회화), 이진솔(회화), 임병한(도예), 정도운(일러스트), 한승민(회화) 총 10명의 작가가 회화, 설치, 퍼포먼스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준비했다. 
 
전시의 제목인 ‘기항지’는 항해 중인 배가 잠시 들를 수 있는 항구를 뜻하며, 목적지로 가기 위해 잠시 머무는 곳으로, 최종 목적지는 아니지만 항해의 과정과 경험을 구체화할 수 있는 장소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이에 잠실창작스튜디오를 거치는 입주작가가 성장해나가고 작업세계를 확장하는 과정을 읽어볼 수 있을 것이다. 

이번 전시는 장애예술가와 관람객이 보다 친밀하게 소통할 수 있도록 기획됐으며, 참여작가 10명의 작업세계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전시용 영상을 제작해 서울문화재단 공식 유튜브와 SNS에 선보이는 등 온라인에서도 동시에 선보일 예정이다. 

전시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www.sfac.or.kr) 또는 잠실창작스튜디오 페이스북 페이지(www.fb.com/jamsilartspace)를 참고하면 되며 관람료는 무료다.

문의 : 02-423-668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