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8.19 일 20:33
   
> 뉴스 > 문화 > 미술
     
송상희 작가, 국립현대미술관 '올해의 작가상 2017' 최종 수상
'몫이 없는 자들의 소리 없는 죽음' 진혼을 음악 및 영상, 퍼포먼스로 구성
2018년 01월 25일 (목) 10:58:23 임동현 기자 press@sctoday.co.kr

송상희 작가가 국립현대미술관과 SBS문화재단이 공동 주최하는 '올해의 작가상 2017' 최종 수상자로 선정됐다.

'올해의 작가상'은 한국현대미술의 가능성과 비전, 새로운 대안을 제시할 작가들을 지원, 육성하기 위해 기획된 것으로 한국 현대미술의 새로운 경향 및 담론을 이끌어내어 한국미술문화의 발전을 도모하고 있다. 

   
▲ 송상희 작가 (사진제공=국립현대미술관)

송상희 작가는 '올해의 작가상 2017' 전에서 신작 2점을 선보였다. <다시 살아나거라 아가야>는 비극적 영웅설화 ‘아기장수’ 이야기를 바탕으로 종말과 구원 그리고 묵시적 상황과 새로운 생성의 에너지를 표현한다. 

국가나 집단의 안정을 위한 개인의 희생, 우크라이나의 대기근, 일본 유바리시의 파산 그리고 원전사고로 인해 폐허가 되어버린 체르노빌 등 절망과 소멸의 극단적 상황에서도 돋아나는‘다시 살아남’을 영상, 드로잉, 텍스트로 변이시켰다. 

이 작품 맞은편에는 무수한 폭격 이미지를 수집하여 제작한 <세상이 이렇게 종말을 맞이한다 쿵소리 한번 없이 흐느낌으로>를 마주보게 하여 계속되는 파국의 현실과 인류 공멸의 위기에도 익숙히 살아가는 텅 빈 사람들(The Hollow man)을 병치시켰다.

송상희 작가는 작품을 통해 ‘몫이 없는 자들의 소리 없는 죽음’들을 진혼한다. 그리고 과거, 현재에도 끊임없이 다른 모습으로 현전하는 ‘상징계의 폭력에 의해 배제된 자들’, ‘이름 없는 존재들’ 을 음악, 영상, 드로잉, 텍스트, 퍼포먼스로 구축된 서사적 맥락을 통해 과거와 현재의 복합적 시공간 속에 다시 불러온다. 

심사위원단은“현대사회의 어둡고 슬픈 사건들을 고사와 신화를 도입하여 재구성하고 다층적인 조사와 인터뷰를 통해 역사의 표면으로 부상하지 못한 희생자들을 영상, 사진, 드로잉을 통해 섬세하게 그려냈다”고 송상희 작가를 평가했다.

SBS문화재단은 오는 2월 4일 '올해의 작가상 2017' 작가들의 작품세계를 담은 현대미술 다큐멘터리를 SBS를 통해 방영할 예정이다.

한편 '올해의 작가상 2018' 후원작가로는 시간, 노동 등 일상 속 평범한 소재를 철학적인 시선으로 풀어내는 구민자, 우리 사회에서 근대적 도시개발과 관련된 이슈들을 라디오 방송, 퍼포먼스 등으로 풀어온 '옥인 콜렉티브', 여성국극 배우들의 연기와 표현을 통해 젠더의 문제를 영상, 퍼포먼스 등 다양한 형식으로 탐구해온 정은영, 개발 논리가 최우선시된 근대화의 풍경을 회화로 그려온 정재호가 선정됐다.

이들의 신작은 오는 8월 서울관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문화 주요기사
확신할 수 없는 믿음의 탐구, 임영주 개인전 <물렁뼈와 미끈액>
'한성준의 춤, 시공의 경계를 넘어' 제5회 대한민국전통무용제전
꿈의숲아트센터 여름방학 공연 <수박 프로젝트 9탄>
신라 호국사찰 '경주 사천왕사', 발굴·활용 논의
문체부, '장애인 생활체육 활성화 방안' 발표···평창 패럴림픽 감동이어
임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기억을 복원하는 김수길의 ‘시간을 지
[인터뷰] “문화비전 2030, 국민
'한성준의 춤, 시공의 경계를 넘어'
[인터뷰] 김영종 종로구청장 “문화와
독립예술가들의 종합예술축제, '서울
계속적 적자경영에도 성과급 챙기기,
[윤중강의 뮤지컬레터] ‘웃는 남자’
<시인이 읽어주는 아름다운 우리 시>
하남서 첫 발 떼, 세계 정상 피아니
[김순정의 발레인사이트] 근대공연 예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