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14 수 05:28
   
> 뉴스 > 피플&인터뷰 > 우리시대장인
     
가야금 명인 황병기 선생 별세, 국악의 큰 별 지다
창작음악 1세대, '미궁' 등 대표작 남기며 국악 현대화 앞장
2018년 01월 31일 (수) 10:05:23 정호연 기자 press@sctoday.co.kr

한국 국악계의 큰 별이자 가야금 명인 황병기(82) 선생이 31일 새벽 별세했다. 지난해 말 뇌졸중 치료를 받은 이후 폐렴을 앓다가 세상을 떠났다.

창작음악의 1세대로 통하는 황병기 선생은 올해 가야금 인생 67주년, 창작 인생 56주년을 맞은 우리 가야금의 대표 인물이다.

   
▲ 황병기 명인 (사진제공=세종문화회관)

그는 서울대 법대 출신으로 법대 3학년 재학 중 KBS에서 주최하는 전국대회에 나가 1등을 하며 국악 재능을 발휘했다. 1950년대 당시에는 국악과가 없었기 때문에 법을 공부했다. 서울대 음대가 생긴 건 1959년이었다.

그의 국악행보는 파격과 창조성을 바탕으로 세간의 큰 관심을 끌었고 그래서 창작을 통한 국악 현대화에도 앞장섰다.

1975년 명동 국립극장에서 초연된 '미궁' 등이 대표작으로 '미궁'은 첼로 활과 술대(거문고 연주막대) 등으로 가야금을 두드리듯 연주하고 무용인 홍신자의 절규하는 목소리를 덧입은 파격 형식의 곡이었다. 2000년대 들어 미궁 관련 괴소문이 퍼지면서 젊은 층에서 관심을 갖기도 했다.

2014년 '정남희제(制) 황병기류(流) 가야금 산조' 음반을 내고, 지난해 9월 인천 엘림아트센터 엘림홀에서 가곡(歌曲) 콘서트 '황병기 가곡의 밤', 같은 달 롯데콘서트홀에서 '국악시리즈 II – 국립국악관현악단'을 펼치는 등 말년까지 활발한 연주 활동을 보였다.

   
▲ 황병기 명인의 공연 모습

1970년대 이후 한양대, 이화여대 등에 국악과가 생기면서 1974년 이화여대 교수로 부임하며 음악을 전업으로 삼았다. 이후 2001년 정년퇴임, 국립국악관현악단 예술감독, '아르코(ARKO) 한국창작음악제' 추진위원장을 맡았다.

대한민국국악상, 방일영국악상, 호암상, 대한민국예술원상, 후쿠오카아시아문화상 대상, 만해문예대상 등을 받았다. 대한민국 예술원 회원이다. 유족으로 소설가 한말숙 씨와 아들 황준묵, 황원묵 씨, 딸 황혜경, 황수경 씨 등을 남겼다.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 3층 30호실. 02-3010-2000

     피플&인터뷰 주요기사
[특별인터뷰] 강익중 설치미술가 "창작자는 '왜?' 라고 자신에게 끊임없이 질문해야
김형걸 울산경제진흥원장 취임
[인터뷰] 안숙선 명창 “진심이 담긴 소리가 관객을 감동시킨다”
[인터뷰] 임재식 스페인 밀레니엄 합창단 단장“스페인에 <고향의 봄> 울려퍼지고 어린이 교과서에 <아리랑> 실리는 그 날까지”
[인터뷰] 김미도 연극평론가 “도종환 장관, 자신의 시 앞에 부끄럽지 않은지요?”
정호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특별인터뷰] 강익중 설치미술가 "창
[특별기획]유네스코 등재를 위한-‘전
아악일무보존회 '종묘제례일무 창제와
그림으로 다시 만나는 라메르에릴의 독
사진 책으로 멋진 집을 짓는 ‘눈빛출
장사익의 새로운 소리, 장사익소리판
현대 사회 속 서민들의 표정 만나는
'미투' 남정숙 전 성대교수 “대학내
인천 만석동 부둣가를 추상적 미디어아
국립한국문학관, 은평구 기자촌 근린공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