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5.26 토 00:15
   
> 뉴스 > 서울컬쳐 > 서울시
     
우이신설선 운행 열차 1편성 '달리는 북한산'
북한산 정상에서 바라본 풍경과 북한산의 동식물 일러스트로 입체적 부각
2018년 02월 05일 (월) 11:48:12 임동현 기자 press@sctoday.co.kr

서울시와 서울문화재단이 봄을 앞두고 우이신설선 운행 열차 1편성을 '달리는 북한산'으로 꾸민다.

우이신설선은  '달리는 문화철도'를 표방하며 상업 광고 없이 다양한 문화예술 활동을 경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해 ‘달리는 미술관’, ‘달리는 도서관’ 차량을 운영한데 이어 올해는 서울시민 모두가 건강하고 자연친화적인 일상을 지냈으면 하는 바람에서 ‘달리는 북한산’ 콘셉트를 마련했다. 

   
▲ '달리는 북한산' 내부사진 (사진제공=서울문화재단)

편당 2량으로 구성된 우이신설선 차량에 꾸며진‘달리는 북한산’은 서울의 명산인 북한산의 정상에서 바라보는 실제 풍경을 입체적으로 부착하고 그 위에 북한산에서 살고 있는 대표적인 동식물 16종을 사실적인 일러스트로 선보인다. 

북한산 생태계의 깃대종이라 할 수 있는 산개나리를 비롯해 천연기념물 황조롱이, 북한산 원도봉계곡과 용어천계곡 등지에서 서식하는 고라니 등 동식물을 친근하게 소개해 마치 북한산 도감을 보는듯한 경험과 탁 트인 자연의 소중함을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특히 우이신설선은 북한산에 이르는 가장 빠르고 편안한 교통수단으로, 정릉역·솔샘역·화계역·북한산우이역 등에서 이어지는 다양한 길로 북한산을 오를 수 있다.

가오리역 인근에는 서울의 미래유산으로 등록된 동요 <반달>의 작곡가 윤극영 가옥과 영화 <1987>에서 민주열사의 이름을 부르며 엔딩을 장식한 문익환 목사의 통일의 집이 있다. 419묘지역에는 근현대사기념관과 민주열사 묘역이 있어 자녀와 현장학습을 할 수 있다. 

한편 지난해 9월 2일 우이신설선 개통과 함께 시작된 '달리는 문화철도'는 역사 및 차량 곳곳에서 쾌적한 지하철 환경을 선사하기 위해 계속 진행되고 있다. 

36량의 우이신설선중 4량에서 만날 수 있는 '나도 기관사'는 철도의 진행방향이 훤히 보이는 무인지하철의 장점을 활용해 재미난 탑승감을 제공하고 있다. 전용 모자를 쓰고 운전대에 레버와 버튼을 눌러보며 지하철 기관사가 되어보는 체험은 덤이다. 

'아트스테이션' 전시 는 2018 평창문화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한중일문화올림픽 한중일아트포스터전> 초청작‘100개의 바람 100인의 바램’ 전시를 기존 타이포비엔날레 전시와 교체해 전시하는 등 시즌마다 새로운 예술작품들로 구성될 예정이며, 문화예술광고만을 게재하는 원칙 또한 유지된다.

     서울컬쳐 주요기사
서울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무료 거리예술공연
서울시, 여성공예마켓 '수공길' 운영
서울도서관 ‘그림이 들려주는 이야기: 제32회 서울발달장애인사생대회 작품 전시’
예술인과 시민이 함께 즐기는 2018 D.FESTA 대학로거리공연축제
노원아트갤러리 '노원 현대미술 작가 3인전' 개최
임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민중의 질긴 생명력과 한(恨)의 정서
신예 안무가들의 성장 발판 '2018
[신간 안내]국악 에세이집 『김승국의
[성기숙의 문화읽기]제2기 무형문화재
[현장 관전평]2018전통연희경연대회
[공연리뷰]글루크의 <오르페오와 에우
판소리 오페라 <흥부와 놀부> 대박이
음악그룹 나무, 2018 서울남산국악
꿈의숲아트센터-서울비르투오지챔버오케스
순천가곡예술마을 재미 성악가 5월의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