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8.15 수 15:40
   
> 뉴스 > 공연 > 연극
     
다양한 인물이 전하는 시어, 연극 '태엽'
2016 동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다음달 4일까지 대학로 76스튜디오
2018년 02월 13일 (화) 11:03:38 임동현 기자 press@sctoday.co.kr

연극 <태엽>이 오는 3월 4일까지 대학로 76스튜디오에서 공연된다.

<태엽>은 2016 동아일보 신춘문예 당선 이후 신춘문예 단막극전 출품, 일본 공연 등을 거치며 대학로에 온 연극으로 시인이자 극작가인 김경주가 극본을, 극단 에스의 주성근이 연출을 맡았다.

   
▲ 연극 <태엽> (사진제공=창작공간 스튜디오블루)

오래된 시계 수리점을 운영하는 장씨와 그의 아들, 그리고 수상한 여인의 관계, 한 동네에서 성장한 건물주와 세입자. 범인을 잡아야하는 경찰과 도둑, 사랑을 찾는지 삶을 버티는지 모호한 엄마와 아들, 그리고 러시아 사람들, 애틋한 사랑인 듯한 연인, 일확천금을 노리는 듯한 사람, 그리고 오래되어 고장난 시계를 살리고자 하는 사람 등 많은 이야기가 담긴 연극이 <태엽>이다.

김귀선이 연기하는 '장씨'는 오래된 전통과 자신의 철학을 지키려는 인물로 대표하고, 오현철이 연기하는 그의 아들 '이강'은 현실을 부정하고 새로운 도전을 하고 싶어하는 인물, 이하나가 연기하는 '여인'은 지난날에 대한 후회와 새로운 시작을 하고자하는 인물을 대표한다.

여기에 이계영이 연기하는 '건물주'는 때론 친절하고 때론 인정사정없는 인물을, 박채익이 연기하는 '경찰'은 원칙을 지켜야하지만 때로는 갈등하는 인물을, 유소라가 연기하는 '여자 친구'는 즉흥적이면서도 진지하게 고민하는 젊은 세대를 대표한다. 이들이 내뱉는 대사는 오직 한 가지를 향해가는데 바로 '시간'이다.

시인 출신답게 연극은 때론 간결한 언어로, 때론 지루한 언어로 인물의 심리를 표현하며 시어의 세계를 일상언어로 무대 위에 감성적으로 펼쳐낸다. 소소한 일상에서 언어로 전해지는 현실의 모습이 이 연극의 공감을 이끌어낼 것으로 보인다. 

     공연 주요기사
임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단독]국립국악원 무용단원 "갑질과
[김승국의 국악담론]‘소통’과 ‘협력
광복 73주년 맞아 '남·북한 처용무
[성기숙의 문화읽기]신무용가 조택원의
2018부산비엔날레, 참여 작가 줄이
[이근수의 무용평론] 전미숙의 ‘Ta
기억을 복원하는 김수길의 ‘시간을 지
서울시청 안 예술작품, 전문해설과 함
국내 유일 대안영상축제, '제 18회
청사초롱 밝히고 근대를 걷다, '20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