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21 수 18:55
   
> 뉴스 > 문화 > 미술
     
끊임없이 변화되는 일상의 모습들, 이채연 개인전 '미련한 그림'
그때그때의 심정 이성과 함께 투영, 18일부터 갤러리 도올
2018년 04월 16일 (월) 19:21:00 임동현 기자 press@sctoday.co.kr

이채연 개인전 <미련한 그림>이 18일부터 29일까지 갤러리 도올에서 열린다.

이채연 작가가 작품 안 도상을 가득 메운 처리 방식은 서로 관계없이 그때마다 드는 심정을 이성과 함께 투영시켜 완성한 행위로 목적과 결론이라기보다 안타까운 시선이 먼저다.

   
▲ 엄마 미투하시고 여행 떠나요,한지에분채,150x115,2018

이채연이 그려낸 책장으로 보이는 것들 커튼, 케이크, 마트로시카와 금줄, 달력, 복주머니, 아이 구두 외 다양한 형태들은 멀리서 한눈에 관찰하면 예쁘다, 귀엽다 등 형용사로 표현할 수 있겠지만 이것들을 하나씩 보고 있으면 이내 그 감정들은 사라지고 왜 이렇게 까지 그렸을까 하는 의문이 들기 시작한다.

작품에 자주 등장하는 요소로 파, 달걀은 단순하게 얘기하면 작가의 분신이다. 파는 입시 때부터 접해왔고 결혼과 함께 가정주부의 시선으로 바라본 이 사물은 일상이 전제다.

아름다운 자태로 선으로 자리하다 이내 시들어 마치 우울하다 말하는 것처럼 만화 속 캐릭터처럼 작품 안에서 끊임없이 변화를 선보인다.

     문화 주요기사
제39회 서울무용제 개막 "대중에게 다가가며 감동이 퍼지길 기대한다"
예술위 "'블랙리스트' 관련 16명 징계 처분"
국내 최대 공예 축제 '2018 공예트렌트페어'
2018 서울사진축제 <멋진 신세계>, 초극단의 사회체제 문제들 살핀다
‘나, 너, 우리의 꿈’은 어디에? 경기도미술관 《이야기 사이》
임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김승국의 국악담론] 문화예술계의 촛
[이창근의 축제공감] 문화예술인들의
백제시대의 음악과 춤을 말하다, 학술
[성기숙의 문화읽기] 60년대 가피아
[공연리뷰] 몸으로 표현하는 '방'에
‘사진으로 세상을 아름답게’ 풀꽃 사
[윤중강의 뮤지컬레터] '춘향전'을
[신간]이행자 시집 ‘아름다운 인연’
서울역사박물관 <경강, 광나루에서 양
오페라 속 춤과 노래가 모인다, 라벨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