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리뷰]시간의 화살이 그려낸 김상환의 ‘Hidden Dimension’전
[전시리뷰]시간의 화살이 그려낸 김상환의 ‘Hidden Dimension’전
  • 정영신 기자
  • 승인 2018.04.23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다, 보이는 것 너머의 세상’ 다음달 14일까지 이어져

바다는 누군가에겐 일상의 무대지만 또 다른 이에겐 그리움과 회한, 미지의 것들에 대한 갈망과 생명의 근원이다. 끊임없는 생성과 소멸로 불변의 질서를 간직하고 있는 무한대의 공간이다. 바다가 자신의 삶의 공간이자 자신을 돌아보게 하는 명상의 장소라고 말하는 사진가 김상환의 ‘Hidden Dimension’전이 지난 20일 ‘포토그래퍼스 갤러리 코리아’ 에서 열렸다.

바다에 서면 마치 발가벗은 듯 살아 숨 쉬는 온전한 자신을 느낀다는 그는 인위적으로 조작한 리얼리티가 제거된 바다라는 오브제를 다양하게 표현했다. 전시장에는 까슬까슬한 먹의 농담이 묻어나는 수묵화가 펼쳐져 있고, 바람결에 순환하는 풀숲더미와 거처를 잃고 헤매는 울부짖는 야수 같은 사물덩어리가 혼돈의 세계로 초대한다. 그리고 ‘이게 뭐지?’ 하는 낯선 물음표가 동행하며 그의 작품이 제각각 말을 걸어온다.

▲ ‘Hidden Dimension'의 김상환사진가 Ⓒ정영신

괴테는 ’자연은 끊임없이 우리에게 자기에 대해서 말해 주지만 인간은 자연의 비밀을 알지 못한다. 인간은 자연의 품안에 살면서도 자연의 이방인이다’고 했다. 그에게 바다는 오롯이 자신의 감정에 충실한 자아를 비우는 공간이다. 잔잔히 흐르는 물빛바다를 바라보면서 그 속에 숨어있는 결들이 서로서로 연결되어 하나의 결이 다른 결에게, 그리고 다른 수많은 결에게 영향을 주고받으며 연결 지어지는 운동성을 발견하면서 꿈틀거리는 삶을 마주한다고 한다.

선상에서 바라보는 검은 바다의 우연성을 깊게 들여다보면서, 분석하고 객관화하는 시간을 가지게 됨으로써 불변의 질서를 가진 바다를 지워나가면서, 바다 스스로의 움직임을 형상화시켰다. 또한 의식과 무의식세계의 경계를 허물어버렸다. 관람자에게 내면의 정서를 보여주기 위한 기억의 파편을 단순한 흑백으로 재구성하였다.

▲ ‘Hidden Dimension'2012 Digital Pigment Print (사진제공 : 김상환작가)

김상환 사진가는 통영에서 태어나 통영에서 살고 있다. 오랫동안 역사학을 연구하며 대학에서 강의를 해왔지만, 카메라를 들기 시작하면서 자연스럽게 바다와 관련된 자연, 사람, 환경의 문제에 관심을 가지며 다양한 작업을 시도해 왔다.

특히 이번 작업은 바다라는 거대한 오브제가 충돌하는 몇 개의 힘들, 즉 시간, 운동, 방향, 진동이 드러난 결과물이다. 우연적이지만, 끊임없는 시도로 만들어낸 필연적인 형상들로, 눈앞의 것을 부정함으로써 새로운 세상을 구축하려는 몽상가적인 상상력이 만들어 낸 결과물이라고 작가는 말하고 있다.

▲ ‘Hidden Dimension'2012 Digital Pigment Print (사진제공 : 김상환작가)

현실 속에 숨겨진 세상이 바다라며, 파도와 작가가 상대적으로 바라본 움직임이 만든 숨겨진 차원을 필연적인 현실로 드러내고 있다고 작업노트에 밝히고 있다.

“숨겨진 차원의 문이 열리면, 바다는 또 다른 세상. 어느새 난 낯선 세상에 발을 딛고 서있다. 어릴 적 갯가에서 듣던 이야기 속의 바다세상이 눈앞에 서고, 현실에서 만날 수 없었던 새로운 풍경들을 만난다. 신화의 장면들을 스치는가 하면, 온갖 사물과 자연의 본질이 드러나는 듯 착각을 하게 된다. 바다를 지나 다시 갯가에 당도해도 여전히 느껴지는 그 파동의 여진들. 시나브로 차원의 문이 닫히며 현실로 돌아온다.”

▲ ‘Hidden Dimension'2012 Digital Pigment Print (사진제공 : 김상환작가)

빠르게 스쳐 지나가는 물결에 고정된 작가의 시선과 몸이 공명을 일으키기 시작하면 눈앞에 보이는 바다이미지의 실체들이 조금씩 지워지면서, 현실을 딛고 서 있는 순간 또 다른 차원의 출입구와 맞닥트린다고 한다. 그래서일까 그의 사진은 바다라는 고정관념을 깨부수는 것에서 시작해 평소 우리에게 익숙해져 있는 바다의 물성이 뜻하지 않은 충돌과 마주쳐 형상을 재현한다. 그 작품은 우리에게 신선한 경험과 낯섦과 또 다른 수수께끼를 안겨준다.

▲ ‘Hidden Dimension'2012 Digital Pigment Print (사진제공 : 김상환작가)

그는 “어떤 의도나 목적성보다 바다라는 사물을 내방식대로 해체시켜 내방식대로 보여주고 싶었다며, 10년째 작업해온 결과물이라고 했다. 바다는 그냥 바다일 뿐이다. 파도나 포말이 아니라 바람이나 숲의 움직임처럼 흐르는 물을 고체화시키며, 사진으로 할 수 있는 다양한 변이를 즐겨보는 놀이였다. 카메라로 본다는 것은 의미를 던져볼 수 있는 작업이었다. 바다를 갖고 놀만큼 놀았구나 하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그 어떤 의도나 목적성보다는 차가운 사진을 찍고 싶다는 김상환작가의 ‘Hidden Dimension’전은 서울 은평구 증산동에 있는 ‘포토그래퍼스 갤러리 코리아’ (010-5157-5753)에서 다음달 14일까지 이어진다. 또한 오는 4월28일(토) 오후5시부터 작가와의 만남이 준비되어 있다.

▲ ‘Hidden Dimension'2012 Digital Pigment Print (사진제공 : 김상환작가)

사진을 보는 내내 나희덕시인의 ‘바다’가 따라다녀 여기에 옮겨본다.

 

바다를 저리도 뒤끓게 하는 것이 무어냐

파도를 깨뜨리는 뼈 부딪는 소리

채 마르지 않아 뚝뚝 흘리며

저 웃고 있는 푸른 살이 대체 무어냐

욕망의 물풀이 자라나는 기슭,

떠온 이보다 쫒겨 온 이가 많은 뱃전,

비틀거리며 발 디뎌온 생활,

그로부터 파도처럼 밀려온 사람들이여

그들의 뼈가 부딪칠 때마다

물결, 불꽃의 물결 늘 움직여

왜 자꾸만 나를 살고 싶게 하는지

왜 이리도 목마르게 하는지

아는가, 뒤끓는 바닷 속에 몸을 던진 사람들이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