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의회 광화문광장 확장 계획 철회 촉구
종로구의회 광화문광장 확장 계획 철회 촉구
  • 이가온 기자
  • 승인 2018.05.04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차로 축소로 주변 도로 극심한 정체로 주민들 삶의 질 떨어뜨려

종로구의회(의장 김복동)가 지난 3일 서울시와 문화재청이 공동 추진하기로 합의, 발표한 ‘광화문광장 확장’ 추진 계획을 반대하며 이를 철회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경점순 의원의 대표 발의로 채택된 이번 결의문은 지난 4월 10일, 서울시와 문화재청이 공동 추진하기로 합의한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기본계획안’을 실행할 경우 광화문 주변의 도로들의 극심한 정체가 예상된다며 1천억원이라는 막대한 예산을 들여 도로를 축소하는 것은 예산낭비라는 것이다.

▲종로구의회가 광화문 광장 확장 계획을 취소를 촉구하고 나섰다.(사진제공=종로구의회)

기본계획안에 따르면 오는 2021년 준공을 목표로 광화문광장을 세종문화회관 방향으로 24,600제곱미터 규모로 확장하고, 광화문 앞을 가로지르는 사직·율곡로 자리에는 44,700제곱미터의 역사광장을 새롭게 조성할 계획이다.

역사광장 조성으로 광화문 앞을 지나는 사직·율곡로는 기존 새문안로5길을 활용해 그 길로 차량 통행을 우회시키고 세종문화회관 앞 차로는 없애고 현행 10차로를 6차로로 축소시켜 미국대사관과 KT 사옥 앞에만 양방향 차로를 두게된다.

의회는 “지금도 광화문광장에서 행사나 집회가 있으면 이 일대가 극심한 교통정체가 일어나고 있는 현실에서 교통정체가 심한 ‘새문안로5길’을 우회도로로 하고, 세종대로 차로 폭 축소해 광화문광장을 확장하는 것은 사직동, 종로1~4가동 일대에 더욱 심각한 교통대란을 불러일으킬 것”이라며 “지역 주민의 교통 불편은 물론 상권을 침체시키고 소음과 매연, 미세먼지를 유발시켜 환경권, 건강권을 크게 침해할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도심 교통통행을 분산한다거나 도심 내 승용차 수요관리를 한다는 구체성이나 현실성 없는 서울시 대책이 이 지역 주민들을 설득하기 위한 미봉책에 불과하다는 것은 종로의 버스중앙차로와 자전거 전용도로 조성 등의 사업 추진 과정을 보면 잘 알 수 있다는 것이다.

의회는 서울시가 또 종로구민의 삶의 질을 담보로 광화문광장 확장 계획을 일방적으로 발표하고 이를 강행하려는 것에 지역 주민을 대변하고 있는 종로구의회로서는 이를 좌시할 수가 없으므로, 서울시의 ‘광화문광장 확장’ 계획 추진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