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9.23 일 21:15
   
> 뉴스 > 관광·축제 > 관광정책
     
울산 십리대숲 등 6곳 '열린관광지'로 새롭게 조성
장애인 어르신 영유야 활동 제약 없는 무장애 관광지, 총 17개소
2018년 05월 29일 (화) 18:42:26 이가온 기자 press@sctoday.co.kr

울산 십리대숲, 양평 세미원, 정선 삼탄아트마인, 완주 삼례문화예술촌, 고령 대가야역사테마관광지, 제주 천지연폭포 등이 장애물 없는 관광지인 '열린관광지'로 태어난다.

한국관광공사는 29일 이들 6개소를 '열린관광지'로 새롭게 조성했다고 밝혔다.

'열린관광지'는 장애인, 어르신, 영유아 동반 가족을 포함한 모든 관광객들이 관광 활동에 제약없이 즐길 수 있는 무장애 관광지로 2015년부터 현재까지 총 17개소가 조성됐다.

   
▲ 장애인이 관광활동을 할 수 있도록 개선된 울산 십리대숲 진입로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공사와 지자체는 새롭게 열린관광지로 조성된 6개소의 주차장, 매표소, 화장실, 휴게공간, 주요 관광동선의 경사로 및 노면 등을 장애인 등 관광 취약계층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보수 하였으며, 점자가이드북 등 홍보물을 비치하고 웹페이지를 개선하였다.

특히 완주 삼례문화예술촌에는 시각장애인 책방을 조성하고 유니버설디자인(성별, 연령, 장애유무 등에 상관없이 누구나 손쉽게 사용 가능한 디자인) 체험제품 등을 설치했으며, 울산 십리대숲과 고령 대가야역사테마관광지에는 자연친화적이고 이동하기 쉬운 데크를 조성하였다. 

또한 정선 삼탄아트마인에는 장애인 겸용 숙박시설을 조성하고 탄광시설 체험 공간을 휠체어 이동이 용이하게 개선하였고, 양평 세미원에는 전통놀이 체험시설 및 포토존 등을 새롭게 갖추었다.

양수배 한국관광공사 관광복지팀장은 “열린관광 환경 조성 확대를 위해 올해 해운대 해수욕장 등 12개소를 추가로 열린관광지로 조성할 계획으로 2022년까지 100개소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광·축제 주요기사
관광공사, 일본 최대 여행박람회 '투어리즘 EXPO 재팬 2018' 참가
9월, 케이스타일허브에서 문화체험 한다
관광공사, 전북 내장산리조트 관광지 용지분양 실시
‘대한민국 관광사진 공모전’ 수상작 100점 선정
서울특별시관광협회 '서울 호스피탤리티 아카데미 최고경영자과정’ 시작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성기숙의 문화읽기]국립국악원무용단,
[김승국의 국악담론]방탄소년단의 음악
솔라첼로 성악연구회 정기연주회 '그대
UNESCO 인류무형유산 종묘제례악
[기획] 백제문화제의 본질, 웅진백제
[윤중강의 뮤지컬레터] ‘포기와 베스
손숙 마포문화재단 이사장, 예술의전당
‘에쿠우스’ 원작에 가깝게 해석한 무
[시인이 읽어주는 아름다운 우리시]세
하와이 '사진결혼'의 애환, 현대 무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