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0.22 월 18:29
   
> 뉴스 > 칼럼 > 문화칼럼
     
[천호선의 포토 에세이 35] 연등행렬
2018년 06월 01일 (금) 11:23:17 천호선 전 쌈지길 대표 press@sctoday.co.kr
   
 

2018년 석가탄신일을 열흘 앞둔 5월12일 오후 동국대운동장에서 진행된 연등회는 저녁 7시부터 2만여명의 연등행렬로 이어졌다. 흥인지문에서 출발한 연등행렬은 종로를 거쳐 조계사에서 마무리 되었으며, 태국 등 동남아의 불교 단체들도 참여하여 장관을 이루었다.                                                 
특히 금년에는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를 염원한다’는 주제로 북한의 연등과 한반도기 연등도 등장하였으며, 우중에도 불구하고 많은 관람객이 참여하였다. 나는 한손에 우산을 들고 카메라를 보호하면서 연등행렬의 전 과정을 촬영하였다.

2012년 국가무형문화재 122호로 지정된 연등회는 신라 진흥왕 시절에 시작되어 고려시대에 와서 국가적 행사로 자리 잡았으며,  오랜 세월 정월 대보름의 행사로 진행되어 왔으나, 최근에 와서는 부처님오신날의 가징 중요한 행사로 자리잡았다. 문화재청에서는 유네스코 인류문화유산 등재 신청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6.25전쟁 피난시절 어머니가 나의 손을 잡고 절에 다니면서 부처님께 큰 절을 시켰던 추억을 되삮이면서 나는 3년전부터 전국의 사찰사진을 찍어 개인전을 할 계획을 발전시켜 왔는데, 연등행렬 사진은 전시회의 다양성을 높이는데 중요한 몫을 할 것 같다. 

     칼럼 주요기사
[백지혜의 조명이야기] 조명예술, BRUCE MUNRO의 OREUM
[김승국의 국악담론] 남북문화 동질성 회복을 위해 선행되어야 할 것
[이근수의 무용평론] 국수호의 춤‘무위(無爲)’
[윤중강의 뮤지컬레터]‘다윈영의 악의 기원’의 박천휘 작곡가에게
[다시 보는 문화재] 끝나지 않은 … ‘국보 1호’의 서열 논란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비욘드예술단과 함께하는 ‘가능성 그대
시인 고 정지용, 가야금 명인 고 황
제7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 <웃는 남
이태리서 활동하는 현악기 제작가, 이
사계(四季)를 통해 보는 황진이의 삶
아리랑코러스서울에 이어 아리랑코러스대
고판화박물관 '판화로 보는 극락과 지
서울시관협 제 25대 국외여행위원장,
종로구의회 개원 27주년 기념식 “구
한지의 미학- 몸이 만드는 풍경 ,'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