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라흐마니노프' 국립중앙박물관 극장용에서 만난다
뮤지컬 '라흐마니노프' 국립중앙박물관 극장용에서 만난다
  • 임동현 기자
  • 승인 2018.06.05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흐마니노프의 음악과 그를 치유하는 정신의학자의 이야기가 어우러져

매년 사랑을 받아온 뮤지컬 <라흐마니노프>가 9일부터 국립중앙박물관 극장용에서 다시 무대에 오른다.

뮤지컬 <라흐마니노프>는 러시아의 천재 작곡가‘세르게이 라흐마니노프’가 슬럼프에 빠져 절망하고 있던 시기, 정신의학자 니콜라이 달 박사와의 만남을 통해 치유해 나가는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 뮤지컬 <라흐마니노프> (사진제공=HJ컬쳐)

이 작품은 매년 큰 사랑을 받으며 일명 ‘라흐앓이’라는 신조어를 만들어냈고 한국뮤지컬어워즈 작곡/음악감독상과 예그린 어워드 극본상을 수상하는 등 관객과 평단 모두에게 인정받고 있다.

특히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창작산실 ‘올해의 레퍼토리’에 선정된 이번 시즌은 뮤지컬 <라흐마니노프>만이 가진 강점을 더욱 강력하게 업그레이드 해 음악과 메시지, 뮤지컬과 클래식의 접목으로 뮤지컬 매니아와 클래식 애호가를 동시에 사로잡으려고 한다.

러시아가 낳은 클래식의 거장 라흐마니노프의 음악은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클래식으로 최근에는 드라마 <밀회> 등에서 피아니스트 대역으로 주목받은 피아니스트 송영민이 콘서트‘쁘리벳(안녕) 라흐마니노프!’를 개최했으며 피아니스트 백건우도 자신의 연주회나 앨범을 통해 여러 차례 라흐마니노프의 곡을 연주하기도 했다.

특히 교향곡 1번, 피아노 협주곡 2번과 3번 등의 라흐마니노프의 명곡들이 작품에 그대로 스며들어 주옥 같은 넘버로 재탄생 시켰으며 라흐마니노프만의 아름답고 슬픈 느낌의 절제된 선율을 고스란히 담아내어 호평을 받았다.

교향곡 1번의 실패로 3년 동안 작곡을 하지 못한 라흐마니노프를 치유하는 니콜라이 달 박사의 따뜻한 메시지도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치유의 과정을 통해 말 한마디의 힘을 전하며 현대인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공연으로 자리매김 했다. 

또한 초연부터 함께하며 최고의 무대를 선보인 박유덕, 안재영, 김경수, 정동화가 그대로 다시 돌아오며 더욱 깊어진 연기로 관객들에게 작품의 메시지를 더욱 진하게 전달 할 것으로 기대 된다.

작품의 단연 백미는 ‘뮤지컬과 클래식의 완벽한 접목’이라는 찬사를 받은 무대 위의 한 명의 피아니스트와 현악 오케스트라의 연주이다. 기존 현악 6중주 체제에서 바이올린과 비올라가 추가 된 8중주로 돌아오며 더욱더 깊이 있고 풍성한 연주를 펼치며 더욱 강력하게 돌아온다.

특히 매번 배우 못지 않는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공개 전부터 큰 관심을 모았던 뮤지컬 <라흐마니노프>의 피아니스트에는 초연부터 함께한 피아니스트 이범재와 이번 시즌 새롭게 합류 하게 된 신예 피아니스트 김시우가 번갈아 무대에 오른다.

극 중 모차르트, 리스트, 쇼팽의 곡들로 펼쳐지는 피아니스트의 개인기 연주는 마치 클래식 공연을 본 것 같은 황홀함을 선사한다.

뮤지컬 <라흐마니노프>는 7월 8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