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문화재단, 인천미술은행 소장품 전시 '발칙한 그림, 그림의 기술들'
인천문화재단, 인천미술은행 소장품 전시 '발칙한 그림, 그림의 기술들'
  • 이가온 기자
  • 승인 2018.06.12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까지 인천 소재 5개 학교와 인천의료원에서 순차적으로 진행
 

인천문화재단이 인천미술은행 소장품 기획전시 <발칙한 그림, 그림의 기술들>을 6월부터 11월까지 총 6개월간 인천 소재 5개 학교와 인천의료원에서 개최한다. 

전시는 지난 1일 인천과학예술영재학교를 시작으로 인천만수고등학교, 인천의료원, 미추홀외국어고등학교, 인천여자고등학교, 인천신현고등학교에서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인천미술은행은 흥미로운 주제를 가지고 소장품 중 일부를 엄선해 공공기관과 학교, 지역 문화예술기관 등에서 전시함으로써 많은 시민에게 미술품 감상의 기회를 제공하고 미술문화 저변확대를 위해 힘쓰고 있다.

<발칙한 그림, 그림의 기술들> 전은 인천미술은행 소장품 중 사진과 같이 사실적인 묘사를 특징으로 하는 극사실주의 회화 작품과 다양한 기법을 사용하여 사진이지만 회화의 느낌을 주는 작품을 선별해 구성했다. 

박인우, 박훈성, 이의재, 이지민, 장성복, 조요숙, 최영 작가는 유화, 아크릴, 판화 등과 같은 재료와 기법을 사용해 작품을 제작했지만, 사물과 풍경의 사실적인 재현을 통해 관람객에게 실재가 아닌가 하는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이와 반대로 곽이브, 이기본, 이명지, 이소영, 임상섭, 조문희 작가는 노출 시간이나 인화방법 등을 다양하게 하여 사진이지만 마치 그림 같이 독특한 느낌의 사진을 만들어 낸다.

한편 인천문화재단은 "교통 거점에서 펼쳐지는 예술프로젝트 진행을 위해 현재 인천교통공사와 협의 중이며 문화예술을 통해 시민의 생활 속으로 찾아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