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14 금 19:57
   
> 뉴스 > 공연 > 연극
     
2인 광대극으로 완전히 변신한 장 랑베르-빌드 <리차드 3세>
국립극단 초청 공연, 셰익스피어 <리차드 3세> 최초로 광대극으로 표현
2018년 06월 12일 (화) 11:32:26 임동현 기자 press@sctoday.co.kr

국립극단이 독특한 미장센으로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프랑스 연출가 장 랑베르-빌드의 <리차드 3세>를 29일부터 7월 1일까지 3일간 명동예술극장 무대에 올린다.

국립극단은 연극의 해외교류 활성화를 위해 2016년 영국 작품 <나, 말볼리오>, 2017년 일본 작품 <밖으로 나왓!>을 초청한 바 있으며 이번에 <리처드 3세>를 초청작으로 올린다. 

   
▲ <리차드 3세> (사진제공=국립극단)

윌리엄 셰익스피어의 초기 걸작인 <리차드 3세>는 영국 요크 왕조의 마지막 왕이었던 실존 인물 리처드 3세(1452~1485)를 다룬다.

셰익스피어가 창조한 가장 매력적인 악인으로 불리는 <리차드 3세>는 그동안 세계 각국에서 다양한 각색과 연출로 관객들을 만났고 특히 2018년 한국에서 가장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고전 작품으로 국내 주요 무대에서 연이어 공연되고 있다.

2016년 <로베르토 쥬코>를 통해 한국 관객들을 만났던 장 랑베르-빌드는 최초로‘광대극’으로 표현한 <리차드 3세>를 선보인다.

장 랑베르-빌드, 그리고 공동 연출을 맡은 로랑조 말라게라는 어릿광대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한 무대를 통해 그동안의 <리차드 3세>에서는 볼 수 없었던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한다. 

또 영상과 소품 등 독특한 무대 효과를 극대화해 등장인물이 40명에 달하는 원작의 대서사를 2인극으로 풀어내고, 그동안의 이미지를 탈피해 리처드 3세의 기형적인 외형 대신 도자기 갑옷을 입고 하얀 얼굴에 익살스런 표정을 띠게 하는 등 완전히 새로운 작품으로 창조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극은 프랑스어로 공연되며 한국어 자막이 제공된다.

     공연 주요기사
임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공공재' vs '저작권' 故 이매방
'근현대 전통무용 비평담론' 주제 학
[테마기획]작가를 말하다3-도시의 이
양금의 경계를 허무는 공연, 잠비나이
츄 샤오페이 개인전
뚱뚱한 자본가 가족의 '몸개그', 파
인천의 시대정신 표현한 판소리 2인극
'라 보엠'과 함께 Merry Chr
근현대 미술자료 한자리에 <김달진미술
'젊은 보엠', 파리 뒷골목의 비극을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