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2.19 화 18:36
   
> 뉴스 > 칼럼 > 문화칼럼
     
[천호선의 포토 에세이 45] 첫눈을 사직단(社稷壇)에서 즐기다
2018년 12월 04일 (화) 11:45:40 천호선 전 쌈지길 대표 sctoday@hanmail.net
   
 

지난 11월 24일 서울에 첫눈 내리던 날 카메라 들고 사직단으로 향했다. 6.25전쟁으로 피난가기 이전의 어린시절 내수동에서 살던 나는 매일 동네 친구들과 함께 사직단이 있는 사직공원으로 몰려가서 공차고 놀았던 추억의 장소다.

10여년전 사직동으로 이사와서는 그때 마침 시작한 달리기의 연습코스로 사직공원 운동장을 활용했다. 70세 생일잔치는 달리기모임인 ‘마라톤 포에버’ 회원들 30여명이 사직공원에 모여 2시간 동안 인왕산 둘레길을 달리고 사우나와 저녁 식사후 집에 와서 새벽까지 와인을 즐겼다.

사직단은 토지의 신(社)과 곡신의 신(稷)에게 제사를 지내는 제단으로 삼국시대 이래 이어져 왔으며, 조선조의 태조는 즉위 직후에 경복궁의 왼쪽에는 선조를 모시는 ‘종묘’를, 오른쪽에는‘사직단’을 건립하였다.

일제시대에 사직단의 기능은 사직공원으로 변질되었으며, 일제는 이 지역에 ‘신사’까지 건립하였다. 해방이후 신사는 철거되고 그 자리에 ‘단군성전’이 건립되었으며, ‘어린이도서관’과 ‘시립도서관’ 등이 추가로 들어섰다.

2014년 국회가 ‘사직단 복원 촉구 결의안’을 통과시킨후, 문화재청은 2027년 완공 목표로 2017년부터 사직단 복원공사를 시작하였다.

사직단의 제단이 모셔져 있는 지역은 출입금지 지역으로 첫눈이 그대로 있으리라 예상했으나, 내가 갔을 때는 이미 많은 발자욱이 있었다. 마침 출입문 옆에 관리인이 있어 의아한 눈빛으로 쳐다보니 사진찍고 싶으면 기꺼이 문을 열어줄수 있다는 말이었다. 난생 처음 사직단 제단에, 그것도 제단에서 첫눈을 밟으며 사진을 찍을수 있는 기회가 온 것이다.

     칼럼 주요기사
[천호선의 포토 에세이 49] 뉴욕 하이라인(Highline)
[이근수의 무용평론] 2018년 가장 좋았던 무용작품 10 편
[백지혜의 조명이야기] 도시 조명 감시단
[미美뇌腦창創 칼럼 9] 진선미 & 회사후소 & 위능화
[김승국의 국악담론] 우리에게도 빙등축제(氷燈祝祭)가 있었다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만 명의 시민이 만개의 북을 울리다
유나이티드아트갤러리 ‘The eye
[인터뷰] 조태희 분장감독 “배우의
[윤중강의 뮤지컬레터]‘뮤지컬 탐독’
[독자기고]오페라,발레까지 완벽한 <
[서울문화투데이 문화대상 수상자 인터
봄의 향기를 전한다 ‘미리 보는 전국
문체부·한국관광공사, ‘근로자 휴가지
'굴러오는 복을 잡고 악재를 털어 버
[이근수의 무용평론] 2018년 가장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