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3.20 수 13:46
   
> 뉴스 > 문화 > 미술
     
'여액이 된 불순물이 된 여액이 된 불순물' 신채희 展
모순적 감정에 관한 독백...인간의 내밀한 속 진실하게 보여주는 그림들 전시
2019년 01월 08일 (화) 16:33:40 하채연 인턴기자 press@sctoday.co.kr

<여액이 된 불순물이 된 여액이 된 불순물> 신채희 개인展이 오는 15일까지 갤러리 도스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에서는 모순된 인간의 감정을 금붕어와 꽃이라는 자연적 소재를 통해 표현된 작품들이 주로 선보인다.

   
▲ 상세불명의 양극성 회복/145.5x112.1cm/oil on canvas/2018

이것은 신채희 작가의 혼란스러운 내면을 반영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아크릴을 이용해 동양적인 느낌을 내는 동시에 동양화 채색 방법 중 하나인 '진채'와 비슷한 빛과 어둠이 없는 두꺼운 채색으로 화폭을 매운 작품들은 민화를 떠올리게 만들기도 한다.

진하게 표현된 붓질 끝에서 탄생한 그림은 금붕어인지 꽃인지 착각을 불러일으키게도 하는데 그것이 신채희 작가의 매력으로 평가받고 있다.  

   
▲ 건강한 식사/50x50cm/oil on canvas/2018

갤러리 측은 "인간의 양가적 감정을 붓끝으로 '고해성사' 처럼 담담하게 풀어낸 신채희의 작품은 감정의 양면성 안에서 지친 자신의 내면을 아름다움으로 표현해내며 이것은 관중들로 하여금 어떤 신비로움을 불러일으킨다고 할 수 있다"고 전했다.  

     문화 주요기사
한국무용협회, 40회 서울무용제 슬로건 공모
한국미술계 거장 4인의 '전통의 재창조'
국가무형문화재 우수 이수자 18명 선정
국립현대미술관 <신소장품 2017-2018> 개최
황다연 개인전 <#푸릇푸름>
하채연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울문화투데이(http://www.s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기사를 추천하시면 "오늘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0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현장 공예
“경륜과 소통으로 문화계 잘 이끌어달
박양우 그는 누구인가?
[장용석의 우리시대 음악이야기] 국악
[김승국의 국악담론] 깡갱이
[이창근의 콘텐트현상] 동시대의 문화
[이근수의 무용평론] 장은정의 ‘매스
'벚꽃축제'의 대표 진해군항제, 4월
[천호선의 포토 에세이 49] 창조적
[미美뇌腦창創 칼럼 10] 범용인공지
독자가 추천한 한주의 좋은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하기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150 서울시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742호 | Tel:070)8244-5114 | Fax:02)392-6644
구독료 및 광고/후원 계좌 : 우리은행 1005-401-380923 사과나무미디어그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영
Copyright 2008 서울문화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s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