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의 영화인들을 만나다! ‘한예종 제21회 영화과 졸업영화제’
미래의 영화인들을 만나다! ‘한예종 제21회 영화과 졸업영화제’
  • 차유채 인턴기자
  • 승인 2019.02.19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24일 대한극장 진행

한국예술종합학교(총장 김봉렬) 영상원 영화과가 주관하는 ‘제21회 영화과 졸업영화제’가 21일부터 24일까지 대한극장에서 열린다.

▲ 김덕근 감독 作 <나의 새라씨> (위), 김지희 감독 作 <주근깨> (아래) (제공=한국예술종합학교)

21일 오후 4시 개막하는 영상원 영화과 졸업영화제‘플레이백’은 역대 최대 규모로 다채로운 내용과 참신한 시각을 가진 총 101편의 단편영화를 4일에 걸쳐 상영한다.

영상원 추천작을 비롯 예술사와 전문사과정 재학생과 졸업생 작품, 그리고 한·중합작 작품 등이 관객들과 만난다.

이번 졸업영화제에서는 김영진(명지대 교수) 전주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 남동철 부산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 허종호 영화감독, 남다은 영화평론가가 심사위원으로 참여하여 선정한 영화과 추천작 11편이 별도 섹션으로 상영된다.

영화과 추천작은 영화과 예술사과정에 재학 중인 김덕근 감독의 <나의 새라씨>, 이하은 감독의 <파출부>, 강물결 감독의 <털보>를 비롯 예술사과정 졸업작품인 김지희 감독의 <주근깨>, 장유진 감독의 <밀크>, 이병윤 감독의 <유월>, 진성문 감독의 <안부>, 여선화 감독의 <별들은 속삭인다>, 김현정 감독의 <밤에게서 너를 부르다>와 예술전문사과정 졸업작품인 이덕찬 감독의 <레오>, 박준호 감독의 <은서>로 구성되었다.

추천작 중에서 김지희 감독의 <주근깨>는 SK브로드밴드에서 주최하는 영상제작 육성 프로젝트 제1회 ‘Be Creator’ 공모전 영상콘텐츠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작품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김덕근 감독은 지난해 11월 홍콩에서 개최된 제1회 세계대학생영화제(Global University Film Awards)에서 <민혁이 동생 승혁이>라는 작품으로 최고단편상을 수상한 바 있어 새로 선보이는 졸업작품인 <나의 새라씨>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와 함께 영화관계자로부터 역량 있는 시나리오 작가 발굴 무대로 각광받고 있는 시나리오 전공 발표회가 22일 오후 7시 홍대 청년문화공간JU동교동에서 열린다.

특히 이 발표회는 지난해 개봉한 엄성민 작가의 <국가부도의 날>이 영상원 영화과 시나리오전공 졸업 작품이며, 2018년 LA영화비평가협회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수상과 함께 한국 최초 아카데미영화제 외국어영화상 예비후보로 선정된 이창동 감독의 영화 <버닝>의 각색 역시 영상원 영화과 시나리오전공 출신의 오정미 작가가 맡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시나리오 작가 섭외의 장으로 주목받고 있다.

김형구 영상원 영화과장은 “영상원 영화과 졸업영화제는 해를 거듭할수록 한국 영화를 이끌어 갈 청년 영화인들의 참신한 창작콘텐츠와 연출역량을 미리 맛보고, 우수한 인재를 초기에 발굴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의 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졸업영화제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영화과 졸업영화제 블로그(https://blog.naver.com/kartskarts),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kartsfilm), 인스타그램(https://www.instagram.com/kartsfilm)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