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갑 맞은 한국민속예술축제, 올해는 '왕중왕전'
환갑 맞은 한국민속예술축제, 올해는 '왕중왕전'
  • 조두림 기자
  • 승인 2019.07.02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16개 시도 및 이북 5도 선발 단체 21개 참여 … ‘전국청소년민속예술제’ 함께 열려
오는 10월 2~4일, 서울 잠심종합운동장 중앙광장

우리 민속예술이 마음껏 펼쳐질 수 있는 한마당이 펼쳐진다. 

▲ 2018년 10월 14일 제59회 한국민속예술축제에 참가한 화성두레농요 팀의 시연 (사진=한국민속예술축제 추진위원회)
▲ 2018년 10월 14일 제59회 한국민속예술축제에 참가한 화성두레농요 팀의 시연 (사진=한국민속예술축제 추진위원회)

오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며 전국의 민속예술이 한자리에 모이는 ‘제60회 한국민속예술축제’와 ‘제26회 전국청소년민속예술제’가 오는 10월 2일부터 4일까지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중앙광장에서 개최된다. 

지난 1958년 서울에서 첫발을 내디딘 ‘한국민속예술축제’는 국내 최대 규모의 민속축제로서 전국 곳곳에서 전래되고 있는 민속예술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보존하고 전승하는 데 기여하고 있다. 

이와 함께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끌어갈 청소년들이 민속예술에 관심을 가지고 참여할 수 있도록 ‘전국청소년민속예술제’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올해 ‘전국청소년민속예술제’에는 9개 시도 및 9개 단체가 참가한다.

한편 ‘한국민속예술축제’에는 전국 16개 시도 및 이북 5도에서 선발된 단체 21개가 참여해 민속, 무용, 음악, 연희 등 지방 고유의 민속예술 경연과 시연을 펼친다. 

특별히 올해는 60주년을 맞이해 민속예술 단체 중 이전 대회에서 국무총리상 이상을 수상한 단체들이 참여해 왕중왕을 가릴 예정이다. 

아울러 기존과 달리 보유자와 전수조교들도 참여할 수 있어 그동안 발굴된 민속예술이 얼마나 잘 전승되고 있는지를 중점적으로 심사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6월 21일 전국 시도 관계자들은 회의를 열어 경연순서를 추첨하고 경연장소를 답사하는 등 60주년을 맞이한 행사의 내실을 다지기 위한 사전작업에 들어갔다.

한국민속예술축제 연혁과 참가하는 단체의 경연종목 등 이번 행사에 대한 더욱 자세한 내용은 한국민속예술축제 누리집(www.kfaf.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