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박, 불교회화실 유물교체 전시 “깨달음을 향한 여정 담아”
국박, 불교회화실 유물교체 전시 “깨달음을 향한 여정 담아”
  • 김지현 기자
  • 승인 2019.08.05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교회화ㆍ조각...오는 7일《전시 속 작은 음악회》열어

국립중앙박물관은 오는 6일부터 상설전시관 2층 불교회화실의 전시품을 교체해“깨달음을 향한 여정”이라는 주제 아래 불교회화와 조각, 사경(寫經) 등을 선보인다.

불교회화실의 ‘주제가 있는 전시’통해 가르침이 오가는 설법(說法)의 자리에서 부처와 신중(神衆)의 이야기, 깨달음에 정진했던 수행자들의 이야기를 전시로 보여준다.

극락에서 가르침을 전하는 부처와 그 자리에 모인 무리

전시 유물인 《극락에서 설법하는 아미타불》은 깨달음을 전하는 자리ㆍ설법의 공간에는 모란꽃을 든 아미타불의 귀한 가르침을 듣기 위해 사천왕을 비롯해 제자ㆍ보살ㆍ천자(天子)와 그들이 이끄는 무리가 있다. 꽃을 든 부처의 모습은 《공주 마곡사 괘불》과 함께 연꽃을 들어 가르침을 전했던 석가모니불에 나타난다. 꽃을 든 아미타불은 보기 드문 형태로 의미가 있다.

▲《극락에서 설법하는 아미타불》 19~20세기 유물 전시모습(도판=국립중앙박물관)

고려시대《법화경 변상도》(사경)도 전시한다. 석가모니불의 설법에 담겨 있는 심오한 교리와 가르침을 정성스레 옮겨 적고, 그 내용을 그림으로 요약해서 표현한 도상이다. 변상도 속에서 석가모니불의 설법 모습뿐만 아니라 여성의 성불(成佛)에 대한 내용도 확인할 수 있다.

수만의 청중이 모였던 설법 공간에는 인도의 고대 신에서 비롯된 여러 신들이 있는 도상이다. 이들은 본래 인도의 신이었지만 불교에 수용되어 부처의 가르침, 즉 불법(佛法)을 지키는 수호신이 되었다. 조선시대에 제석천을 비롯한 신중(神衆)은 재해를 없애주고 복과 수명을 늘려주는 신으로 신앙되었다. 1750년(영조 26) 그려진 《불법을 수호하는 수호신들》은 불교의 두 번째 하늘인 도리천(忉利天)을 관장하는 제석천(帝釋天)과 호법신인 천룡팔부중(天龍八部衆)을 선보인다.

▲《신중상》과 측면 CT 사진(사진=국립중앙박물관)

이와 함께 목조조각으로 남아 있는 보기 드문《신중상(神衆像)》을 컴퓨터 단층촬영(CT)한 결과, 머리 부분에서 종이로 추정되는 복장물(腹藏物)이 남아있는 것이 확인됐다. 그동안 눈으로 볼 수 없는 《신중상》내부 구조를  CT 사진으로 확인하도록 배치했다.

진리를 깨달은 수행자, 나한

나한은 깨달음의 경지에 이르렀으나, 부처가 열반에 든 뒤 미륵불이 나타날 때까지 이 세상에 머물며 불법을 수호하도록 위임받은 제자들이다. 신통력으로 중생을 이롭게 해주고, 옛 사람들은 나한에게 공양하면 현실의 바람이 이뤄진다고 믿었다. 19세기 후반 보암당(普庵堂) 긍법(肯法)이 그린《십육나한》은 나무와 바위, 폭포로 이루어진 산수를 배경으로 앉아 있는 나한들과 그를 따르는 무리를 그렸다. 이 《십육나한》의 나한 도상은 남양주 불암사 《십육나한도》(1897년, 고종 34, 광무 1)처럼 긍법이 그린 다른 그림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함께 모여 이야기를 나누거나, 굽이치는 파도 위에 앉아 있는 등 나한의 다양한 면모를 보여주는 3점의 작은 《나한도》ㆍ《호랑이를 쓰다듬는 나한》처럼 귀엽고 친근함이 느껴지는 나한상도 전시된다. 영상을 통해 옛 사람들이 나한에게 의지했던 마음도 살펴볼 수 있다.

이밖에도 중생 구원을 위해 또 다른 깨달음의 길을 걷는 보살을 그린 《지옥의 중생을 구원하는 지장보살과 시왕》ㆍ중국에 선종의 가르침을 전한 《달마대사 진영》ㆍ인도 승려로서 원나라를 거쳐 고려에 가르침을 전한 《지공화상指空和尙 진영》ㆍ공의 선법(禪法)을 이어받은《무학대사 진영》등 관련된 21점이 전시한다.

▲《십육나한》19세기 후반 도판(도판=국립중앙박물관)

괘불전·교체전시 연계 공연 <전시 속 작은 음악회> 개최 

이번 교체전시를 비롯해 불교회화실에서 전시 중인 괘불전 “꽃으로 전하는 가르침-공주 마곡사 괘불”과 연계하여 《전시 속 작은 음악회》를 개최한다.

오는 7일 저녁 6시부터 ‘큐레이터와의 대화’와 연계하여 《공주 마곡사 괘불》앞에서 이상현의 대금 공연을 연다. ‘큐레이터와의 대화’를 통해《공주 마곡사 괘불》에 담긴 330년 전의 이야기를 들어보고, 음악과 함께 잔잔한 감동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을 마련했다.

《전시 속 작은 음악회》에는 영화 오즈의 마법사 OST로 사랑받은 ‘오버 더 레인보우’를 비롯해 대금독주곡 ‘청성자진한잎’ㆍ조선시대 풍류음악 가운데 가장 대표적인 “영산회상”의 여섯 번째 곡 ‘하현도드리’ㆍ‘아름다운 나라’등 다양한 장르의 6개 곡이 청아한 대금 소리로 울려 퍼질 예정이다. 성보문화재와 함께하는 음악회는 관람객들이 종교미술품을 오감으로 감상하는 기회이다.

공연은 무료로 진행되며, 사전신청 없이 자유롭게 참석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