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진 작가에 활력을! 예경 '철도 프로젝트’
신진 작가에 활력을! 예경 '철도 프로젝트’
  • 김지현 기자
  • 승인 2019.10.31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간 사업, 신진작가 포스터 작품 우이신설 문화예술철도에서

서울시는 지난 2017년에 개통한 우이신설선에 상업광고를 배제하고, 예술작품을 설치했다. 시민들에게 일상에서 문화예술을 향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문화예술철도 프로젝트’를 시행을 발표했다.

이에 (재)예술경영지원센터는 지난 9월 신진작가의 육성과 생활 속의 문화예술 향유의 취지에 공감한 양 기관이 손을 잡고, '우이신설 문화예술철도의 전시플랫폼 활성화 및 신진작가 육성’을 위한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했다.

2019년부터 시작한 지원사업은 2년간, 신진작가들의 포스터 작품을 우이신설 문화예술철도에 소개한다.

▲2019 미술품 대여 전시지원-우이신설선, 성신여대입구역사(사진=(재)예술경영지원센터)

1차 전시는 미술품 대여·전시 지원 사업에 참여하는 작가의 작품들로 구성되었으며, 신설동역, 보문역, 성신여대역, 정릉역에서 진행 중이다. 지난 15일 시작해,  오는 12월 14일까지 진행된다.

신설동 역에는 권현경, 남지은, 김민정, 이승연, 배유미 작가의 작품을 선보인다. 보문역은 김인지ㆍ김지연ㆍ문지원ㆍ한송희ㆍ작가의 작품이 전시돼 있다.

성신여대 역에는 한나용, 김선화, 김지윤, 임상희, 한충석 작가의 작품이 정릉역에는 노경진 작가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2019 미술품 대여 전시지원-우이신설선,정릉역사(사진=(재)예술경영지원센터)

작가 및 작품에 대해 더 많은 정보를 얻기를 원하는 관람객은 작품 하단에 표기된 미술공유서비스 (www.k-artsharing.kr) 연결 QR코드를 활용해 확인할 수 있다.

현재 우이-신설 4개 역에 전시된 작가의 포스터 작품들은 내달 중 원화로도 만나 볼 수 있다.미술품 대여·전시 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본 원화 전시는 의왕시청,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 황악예술체험촌 등 전국 7개의 공공시설에서 관람객을 맞이할 예정이다.

(재)예술경영지원센터 관계자는 이번 협력 전시를 관해 “딱딱하고 삭막한 분위기의 공공시설에 예술의 활기를 불어넣고, 일반인들 또한 작품을 접할 수 있는 기회의 폭이 넓어지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미술공유서비스 누리집에서는 작가와 작품의 상세정보 뿐만 아니라 작가의 다른 작품까지 감상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