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연말 성탄 캐럴 저작권 걱정 마세요"
문체부 "연말 성탄 캐럴 저작권 걱정 마세요"
  • 조두림 기자
  • 승인 2019.12.03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저작권위원회 ‘공유마당’ 배포 캐럴, 저작권료 관계없이 자유롭게 이용 가능

연말 시즌 저작권료 걱정 없이 캐럴을 즐길 수 있게 된다. 한국저작권위원회에서 운영 중인 ‘공유마당’에서 배포하는 공유저작물 캐럴은 저작권료 납부 여부와 관계없이 자유롭게 이용 가능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2일 한국저작권단체연합회, 음악 저작권 4단체(▲(사)한국음악저작권협회 ▲(사)함께하는음악저작인협회 ▲(사)한국음악실연자연합회 ▲(사)한국음반산업협회) 등과 함께 연말을 맞이해 저작권료에 대한 걱정 없이 영업장에서 캐럴을 틀 수 있음을 적극적으로 알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기존에 저작권료를 성실히 납부하고 있는 백화점, 쇼핑센터, 대형마트, 특급호텔에서는 캐럴 재생에 따른 저작권을 걱정할 필요 없다. 2018년 8월 23일부터 새롭게 저작권료 납부대상에 포함된 50㎡ 이상의 커피전문점, 생맥주전문점, 체력단련장 등에서는 소정의 저작권료(▲ 음료점업 및 주점 월 4,000원~20,000원, ▲체력단련장 월 11,400원~59,600원 수준)를 내야 음악을 틀 수 있지만, 저작권료 납부대상 중 음악을 틀지 않아 저작권료를 내지 않는 영업장도 한국저작권위원회에서 운영하고 있는 ‘공유마당’(한국저작권위원회 공유저작물 누리집(https://gongu.copyright.or.kr))에서 배포하는 캐럴은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디지털저작권거래소 누리집’서 음악 저작물 이용 계약 가능

일반음식점, 의류 및 화장품 판매점, 전통시장 등은 「저작권법」 시행령 제11조에서 정하고 있는 저작권료 납부대상이 아니므로, 캐럴을 포함한 모든 음악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또한 50㎡(약 15평) 미만 소규모의 커피전문점, 생맥주전문점, 체력단련장 등에서도 음악 사용에 대한 저작권료를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한편 문체부는 한국저작권위원회와 함께 매장에서 음악을 사용하는 영업장을 위해 음악 저작물 이용계약 체결을 지원하는 누리집을 운영하고 있다. 이 누리집에서는 자신의 영업장이 저작권료 납부 대상인지를 확인할 수 있으며, 납부대상인 경우에는 음악 저작권 4개 단체와 일괄 이용계약을 체결할 수 있다. 제도 안내와 전문 상담이 필요할 경우에는 한국저작권단체연합회 상담센터(☎ 1811-8230)를 이용하면 된다. 한국저작권위원회 디지털저작권거래소 누리집:https://www.kdce.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