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00명 대규모 중국 수학여행단, 한국 방문
3,500명 대규모 중국 수학여행단, 한국 방문
  • 조두림 기자
  • 승인 2020.01.14 16:36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10일~2월 초, 7회에 걸쳐 서울, 인천, 대구 등 방문
한국 음식문화 체험, 스키 강습, 공연 관람, 박물관 프로그램 등

겨울방학을 맞아 3,500명의 중국 수학여행 단체가 서울, 인천, 대구 등을 방문, 다채로운 한국 관광자원을 체험하고 문화교류를 진행한다.

▲2018년 중화권 수학여행 단체 방한(대만 까우슝여고)(사진=한국관광공사)
▲2018년 중화권 수학여행 단체 방한(대만 까우슝여고)(사진=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는 지난 13일 이번 수학여행 단체는 한국관광공사 상하이지사가 중국 장쑤(江苏)문광국제교류센터와 협력해 모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규모 중국 수학여행단은 화둥(華東) 지역 등 중국 각지에서 출발 지난 10일부터 오는 2월 초까지 7회에 걸쳐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다. 공사는 특히 최근 3년간 단일 수학여행 단체로는 가장 큰 규모인 데다, 겨울철 대형 수학여행단의 방한은 매우 이례적이란 점에서 주목을 끈다고 강조했다. 

참가 학생들은 초등학생과 중학생들이 주축을 이루며, 대부분 이번 한국 방문이 생애 첫 해외여행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4박 5일 일정 동안 한국의 초등·중학교를 방문해 한국 학생들과 교류의 시간을 가지며, ▲떡국․돌솥비빔밥․불고기 등 한국 음식문화 체험 ▲스키 강습 ▲공연 관람 등 다채로운 활동을 즐길 예정이다. 

또한 참가 청소년들은 공사가 국립중앙박물관과 함께 준비한 퀴즈 이벤트 등 재미의 요소를 가미한 박물관 방문프로그램 일정에 참여해 한국역사와 문화를 흥미롭게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질 것으로 기대된다.

공사 진종화 중국팀장은 “수학여행 단체는 어린 학생들이 관광을 통해 해당 국가를 직접 이해하는 학습활동의 일환으로, 무엇보다 한-중 양국 간의 교류와 미래를 다진다는 데 의의가 있다”라며 “이번 수학여행단 방한이 외래관광객 2,000만 명 달성에 한 걸음 더 다가서고 한-중 인적 교류가 활성화되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공사는 수학여행 단체 유치를 위해 중국 청소년 맞춤형 체험 프로그램과 한국학생들과의 교류활동을 개발, 중국 현지 학교행사에 참가하고 관계자 방한 초청 및 답사 등을 추진하고 있다. 

작년 공사의 중국지역 청소년 유치 실적은 2만 명을 넘겨 2018년 대비 약 2배의 증가율을 보여, 올해에도 성장세를 이어갈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희은 2020-02-24 19:28:26
언론에 휩쓸리지 맙시다. 원인 제공은 중국입니다. 내국인 죽이기 언론플레이 그만합시다. 진실은 드러나게 되어 있습니다.

김도현 2020-02-24 17:14:05
중국인 입국부터 막았어야 코로나 사태가 해결 되었을거 같은데 괜한데 책임을 돌리고 있었네요 ;;;

정하나 2020-02-24 16:45:16
지금 이런 상황에 중국인 입국이라니...
국민의 안전을 생각하지 않고 다른곳으로 탓을 돌리는 정부!
더이상 믿지 못하겠네요

서희정 2020-02-24 16:30:36
심각성을 못느끼고 중국인입국 금지안시킨 정부가 지금 이사태를 만든거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