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의전당 무대에 ‘굿모닝 독도’
예술의전당 무대에 ‘굿모닝 독도’
  • 이가온 기자
  • 승인 2020.02.14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오페라앙상블 23일 IBK챔버홀서 오페라 무대로

예술의전당은 새롭게 시작한 스페셜데이콘서트 시리즈의 두 번째 음악회로 콘서트 드라마 ‘굿모닝 독도’를 오는 23일 IBK챔버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굿모닝 독도’는 한반도의 최동단 섬으로 굴곡진 역사 속 수난과 고초를 인내해 낸 우리 민족의 정기가 서린 자연 생태계의 보고다. 독도를 위해 떠나는 ‘독도를 사랑하는 모임(독사모)’회원들의 하룻밤 여정이 음악극으로 재탄생한다. 반대에 부딪힌 한일 남녀 커플의 갈등과 극복 과정이 맛깔 나는 대사와 아름다운 아리아가 어우러지는 징슈필 형식으로 전개된다.

한돌 작곡의 ‘홀로 아리랑’ㆍ임준희 작곡의 ‘독도의 노래’ㆍ김시형 작곡의 ‘독도, 바람의 섬’ 등 귀에 익은 명곡을 비롯해, 활발한 창작 오페라 작곡으로 큰 명성을 얻고 있는 신동일의 ‘독도는 나의 섬’ 등 초연되는 곡들과 함께 70여 분간의 특별한 음악 경험을 만든다.

▲ ‘굿모닝 독도’ 포스터(사진=예술의전당)

유 사장은 “반목과 갈등의 소재가 아닌 평화와 화합을 위한 상징으로 독도를 자리매김하는 소중한 음악적 계기가 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히며 “클래식 음악과 클래식홀을 보다 가깝게 느끼도록 스토리텔링과 음악을 결합하는 스페셜데이콘서트 시리즈의 진면목을 만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예술의전당은 이번 ‘굿모닝 독도’를 마중물로 독도의 날(10.25)을 전후해 2천 4백석 규모의 콘서트로 업그레이드하고 레퍼토리로 정착시켜 정치·외교적 이견을 초월하는 문화적 상징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또한 전국 공연장으로 확산해 독도에 대한 이해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서울오페라앙상블의 장수동 예술감독이 구성과 연출, 신동일 작곡가가 작·편곡,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의 정나라가 지휘를 맡았다. 바리톤 장철, 테너 왕승원, 소프라노 윤성회 등 역량 있는 우리 성악가와 앙상블스테이지 쳄버오케스트라 등이 뜻을 모았다. 입장권은 1층 R석 5만원, 2층 S석 3만원이며 예술의전당(02-580-1300)과 인터파크에서 예매 및 문의가 가능하다.

한편 ‘스페셜데이콘서트’는 올해 예술의전당이 새롭게 선보이는 기획 콘서트 시리즈다. 특별한 기념일에 맞춰 클래식 음악으로 소중한 추억을 소환해 주는 이색적인 음악회다.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주제와 프로그램으로 한번쯤은 참석하고 싶은 음악회를 마련하자는 취지로 시작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