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양우 문체부 장관,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종교계 집회 자제해 달라" 호소
박양우 문체부 장관,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종교계 집회 자제해 달라" 호소
  • 이은영 기자
  • 승인 2020.02.28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 2주, ‘코로나19’ 확산 방지 중요한 고비, 에배 등 종교집회 자제 적극 동참 요청
순복음, 온누리 등 주일예배 온라인 전환, 광림, 영락교회는 주일예배 진행키로 해 우려 목소리 높아
박양우 문체부장관이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종교계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예배 등 행사 자제를 호소하고 있다.(사진=YTN 방송 캡쳐)
박양우 문체부장관이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종교계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예배 등 행사 자제를 호소하고 있다.(사진=YTN 방송 캡쳐)

종교계의 ‘코로나19’ 집단 확산이 우려되는 가운데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오늘(28일, 금) 종교계의 모임이나 행사 자제 등을 적극적으로 협조해 줄 것을 호소했다.

박 장관은 정부서울청사 별관 정부합동브리핑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먼저 불교(조계종 등)계와 천주교계가 당분간 모든 법회와 미사를 중단하고 개신교의 많은 교회가 주일 예배 등을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등 모든 종교계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앞장서 준 것"에 대해 깊은 감사의 뜻을 표했다.

나아가 박 장관은 최근 감염병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되고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이번 주말과 다음 주말이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할 수 있는 매우 중요한 고비가 될 것이라며 당분간 종교모임이나 행사를 자제해줄 것을 간곡히 호소했다.

또한 엄중한 현 상황을 타개하고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모든 종교의 협조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므로, 모든 종교 지도자와 종교인들의 적극적인 이해와 동참을 간곡히 바란다고 거듭 요청했다.

한편 문체부는 그동안 지속적으로 종교계에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각 교단에 집회 등을 자제해 줄 것을 요청해 왔다.

이에 발 맞추어 국내 최대 교회인 여의도순복음교회(등록교인 56만명)는 오는 3월 1일과 8일의 주일 예배 등 모든 예배를 온라인 예배로 대체하기로 했다. 그 외 소망교회, 명성교회, 온누리교회, 금란교회, 주안교회, 새문안교회 등 많은 대형교회들이 주일예배를 온라인으로 전환키로 했다.

반면 광림교회와 영락교회 등 일부 대형교회들은 여전히 주일예배를 진행한다는 입장이어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다음은 박양우 장관 호소문 전문.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박양우입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온 국민이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지역의 집단 감염이 가시화되면서
국민들의 안전과 건강에 대한 불안감이 더욱 커졌습니다.

정부는 지난 2월 24일 감염증 위기경보를 ‘심각’ 단계로 격상하였습니다.
이에 따라 협소하고 밀폐된 공간에서의 밀집행사와 같이
타인과 국민 일반에게 해가 될 수 있는 방식의 집단행사나 행동을
실내뿐 아니라 옥외에서도 자제해줄 것을 요청하였습니다.

불교(조계종 등)계와 천주교계가 당분간 모든 법회와 미사를 중단하고,
개신교의 많은 교회가 주일 예배 등을 온라인 영상으로 대체했습니다.
모든 종교계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해 앞장서고 있습니다.
종교계의 적극적인 협조와 자발적인 참여에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코로나19 확산과 장기화의 중대한 고비는
이번 주말과 다음 주말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에 코로나19 집단 감염과 사태의 장기화를 막기 위해
당분간 종교집회를 자제해 주시기를 간곡히 호소드립니다.

지금이야말로 국민 모두의 안전을 위해
모든 종교계의 신중한 판단과 협조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상황입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그리고 종교계 지도자 및 교인(교도) 여러분!

정부는 현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전염 방지와 치료 대응 체계를 더욱 강화하고
현장에서도 검역과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모든 종교 지도자 및 교도(교인) 들의 적극적인 이해와 동참을
간곡히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