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아트센터 “두산인문극장 2020: 푸드 공연 3편 ‘유료→무료’ 전환”
두산아트센터 “두산인문극장 2020: 푸드 공연 3편 ‘유료→무료’ 전환”
  • 진보연 기자
  • 승인 2020.04.29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극 ‘1인용 식탁’, ‘궁극의 맛’, ‘식사食事’ 전편 무료 관람

젊은 창작자를 지원하는 등 문화예술을 통해 사회공헌을 실천해온 두산아트센터는, 5월 6일 연극 <1인용 식탁> 공연 개막을 앞두고 코로나19로 지친 관객과 창작자들에게 무료 관람이라는 선물을 준비했다.

‘두산인문극장 2020: 푸드’ 공연은 연극 <1인용 식탁>, <궁극의 맛>, <식사食事> 3편이다. 

▲‘두산인문극장 2020: 푸드 FOOD-1인용 식탁’ 컨셉 이미지(사진=두산아트센터)
▲‘두산인문극장 2020: 푸드 FOOD-1인용 식탁’ 컨셉 이미지(사진=두산아트센터)

▲연극 <1인용 식탁>은 윤고은의 동명 단편소설을 각색한 작품으로 혼자 식사하는 이들의 이야기를 통해 오늘날 식사의 의미를 들여다본다. 이오진이 각색하고 창작집단 LAS 대표 이기쁨이 연출한다. ▲연극 <궁극의 맛>은 감옥이라는 공간에 갇힌 이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평범한 음식 안에 담긴 이야기를 통해 우리 삶의 '궁극의 맛'을 발견한다. 마지막 ▲연극 <식사食事>는 다양한 이유들이 뒤섞여 발생하는 '식사'라는 사건을 통해 음식과 먹는 행위 안에서 발생하는 인간의 욕망을 살펴본다.

해당 기간 동안 두산아트센터는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해 극장 내 방역을 강화해 운영한다. 사회적 거리두기 등을 고려해 좌석을 운영하고, 관람객 및 전체 스태프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적으로 시행한다. 극장을 방문하는 관객은 체온측정 후 이상이 없을 시에만 객석으로 입장할 수 있다.

‘두산인문극장’은 8년째 진행해온 프로그램으로 인간과 자연에 대한 과학적, 인문학적, 예술적 상상력이 만나는 자리다. 빅 히스토리: 빅뱅에서 빅데이터까지, 예외, 모험, 갈등, 이타주의자, 아파트 등 매년 다른 주제로 지금 우리 사회의 현상에 대해 근원적 질문을 던지며 함께 고민해왔다.

두산인문극장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공연업계 분위기가 많이 침체되어 있다. 계속되는 일정 변경 등으로 지친 관객과 창작자들을 위로하고자 이번 기획공연을 무료관람으로 전환하게 됐다”라며 “공연을 무료로 제공하게 되면서 생기는 금전적 측면은 전부 두산아트센터 측에서 부담한다”라고 전했다.

올해는 ‘푸드 FOOD’를 주제로 강연 8회, 공연 3편을 5월 6일부터 7월 20일까지 진행하며 모두 무료다. 두산아트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예약 가능하고 선착순 마감된다. 세부사항은 추후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