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과 만나 움직이는 그림, 모지선 작가 '화가의 방'展
기술과 만나 움직이는 그림, 모지선 작가 '화가의 방'展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6.02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8일까지 , 그림과 문학ㆍ음악 ㆍ기술 결합된 작품

국내외에서 전시회를 개최하며 작품을 알려온 모지선 작가의 31번째 개인전이 개최된다. 강남구 압구정로 인데코 갤러리에서 2일 시작해 오는 8일까지 열린다.

▲모지선, 오직그대

'화가의 방'이라는 전시의 타이틀에서 볼 수 있듯, 실제 '화가의 방'을 공개하는 듯 한 착각이 드는 전시로 구성됐다. 화가의 방에서 화가의 꿈과 일상을, 어떤 꿈의 씨앗이 작품으로 이어지는 엿볼 수 있다.

▲모지선 작가

모 작가는 지난해 뉴욕 Viviana Puello Gallery展ㆍ2018년 ‘k-classic을 그리다’ k-orchetra ChallengeConcert와 콜라보 전시 (성남아트센터)와 ‘Geluid van Beweging’ 네델란드 호르크롬뮤즘 초청전 등 오랜 기간 국내외 전시를 경력을 이어왔다. 그동안 화가의 길을 걸으며 차곡차곡 완성해온 작품의 새로운 버전을, 이번 전시를 통해 선보인다.

▲모지선, 푸른하늘에게

'역사의 빛'ㆍ'신화의 꿈'ㆍ'드로잉의 문' ㆍ'편집의 시간'ㆍ'sound of movement ' 작품은 영상기술과 만났다. 기술로 작품에 생명력을 불어넣어, 기존작업과는 또 다른 움직이는 작품이 완성됐다.

특히 '화가의 방'과 '겨울이의 꿈'은 과거 선보였던 '오르페우스의 여행'과 '매화가 피면'에 이은 3, 4번째 영상 작품으로 주목된다. 그림과 문학ㆍ음악 등 장르를 넘나드는 폭넓은 예술세계에 디지털 감성까지 결합해 보여준다.

전시 개막은 2일 18시다. 모지선 작가의 작품과 작품 세계의 자세한 내용은 작가 홈페이지(www.mojeesun.com)를 통해서도 확인 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