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미술계 Y 성희롱 사건’ 조처 미흡 인정, “성폭력 가해 환경 없앨 것”
서울문화재단 ‘미술계 Y 성희롱 사건’ 조처 미흡 인정, “성폭력 가해 환경 없앨 것”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6.30 2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해자에 민사소송 추진’ㆍ’재단 내 ‘예술계 성폭력 문제 해결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설치’ 등

서울문화재단 이사회는 지난 29일  ‘미술계 Y 성희롱 사건’에 대해 “재단의 조처가 미흡했다”라는 입장을 내며, “성폭력 가해가 가능한 예술 환경을 없앨 것”을 다짐했다. ‘피해자 권리 보호’ㆍ‘예술계 구조화된 성폭력 문제 해결 및 재발 방지’에 힘쓰겠다고 했다.

‘미술계 Y 성희롱 사건’은 지난 19일 한 매체의 단독보도를 통해 내막이 드러났다. 미술그룹 믹스라이스의 Y 가 2019년 기획 및 운영감독을 맡은 서울문화재단의 ‘충정로 청년예술청 조성사업(이하 ‘콜렉티브 충정로’)’ 준비 과정 중 20대 참여예술인에게 성희롱을 가한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매체 보도를 통해 해당 사건이 상세히 공개되자 믹스라이스 멤버였던 양철모 작가(43)는 SNS를 통해, 자신이 성희롱 사건의 Y(가해자)임을 시인하며 "더 이상 창작활동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WACA(여성문화예술연합)는 지난 22일 ‘미술계 Y 성희롱 사건’에 대한 성명을 내고 “전형적인 미술계 위력에 의한 성폭력이다”라며, 사건 해결을 위한 제도 개선 사항을 서울문화재단ㆍ서울시ㆍ한국예술인복지재단ㆍ문화체육관광부 등에 각각 요구했다.

WACA는 서울문화재단에 “콜렉티브 충정로에서 발생한 성희롱 사건 및 대처방식에 책임 인정과 진정성 있는 사과”를 주문했다. 또한 "추가 피해사례 조사 및 지원사업에서 발생하는 성희롱ㆍ성폭력 사건의 고충처리체계를 만들어 유사 사건 발생 시 절차를 적용해 사건을 해결하라”라고 강조했다.

▲서울문화재단 입장문

그러면서 예술계 성희롱과 성폭력 재발 방지를 위해 “성 평등 교육을 시행하고 조직 문화 관리 및 심사위원ㆍ예술 감독 선정 시 윤리성과 성비 고려ㆍ기준 강화ㆍ공개가 필요하다”라고 주장했다.

서울문화재단 이사회는 해당 사건이 가시화 된 지 10일 지나,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숙고와 반성 끝에 서울문화재단의 주체적 책임성을 통감한다”라며 “해당 사건을 ‘서울문화재단 청년 예술청 프로젝트 관련 Y 성폭력 사건’으로 칭하겠다”라고 재단의 조처가 미흡을 반성했다. 이번 사건의 대응 방안에 대해 “제도와 행정 규정에 따라 절차대로 처리했으며, 신고인의 요청에 따라 ‘대표이사 사과’ 및 ‘가해자 활동 배제 조치’를 집행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울문화재단의 피해를 취합해 피신고인(가해자)에 대한 민사소송 추진’ㆍ’재단 내 ‘예술계 성폭력 문제 해결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설치’ㆍ‘성폭력 문제 해결을 위한 제도 개혁’ㆍ‘예술계 성폭력 문제와 직ㆍ간접적으로 연결돼 있는 예술계 창작 환경 지원 제도 개선 검토’ㆍ‘현장 예술인과 협의해 개선방안 실행’ 등을 약속했다.

앞서 지난해 11월 여성 예술인 두 명은 서울문화재단 용역사업 회의 자리에서 양철모 작가로부터 성희롱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서울시와 재단은 양 작가의 용역 계약 기간이 끝났다는 이유로 가해자 조사는 물론, 피해자를 위한 어떠한 해결책도 마련하지 않아서 문화예술계의 반발을 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