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사진미술관 2023년 창동역 인근 조성, "뉴 노멀 시대 방향성 제시 할 것"
서울사진미술관 2023년 창동역 인근 조성, "뉴 노멀 시대 방향성 제시 할 것"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9.21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아레나’ㆍ‘로봇과학관’ 과 문화벨트 형성, 동북권 경제‧문화 파급력 극대화할 계획

[서울문화투데이 김지현 기자]국내 최초의 사진 공공미술관, 서울시립 ‘서울사진미술관’이 2023년 4월 개관한다. 140년 한국 사진사를 총망라라는 전시와 체험이 이뤄지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된다.

 ‘서울사진미술관’은 도봉구 창동역 인근 서울광역푸드뱅크('20.12. 이전 예정) 부지에  연면적 6,402㎡(지하2층~지상4층) 규모로 조성되며, 2021년 4월 착공을 목표로 한다.

▲'서울사진미술관’ 조감도(사진=서울시)

서울시는 문화 인프라가 상대적으로 열악한 서울 동북권에 ‘서울사진미술관’을 조성해, 동북권 주민들의 문화 향유 기회를 확대 및 지역 간 문화격차 해소의 핵심시설 조성을 추진했다. 미술관 인근에는 K-POP 전용 공연장 ‘서울아레나’('25년 준공), AI, 가상·증강현실, 홀로그램 같은 최신 로봇과학 기술 거점인 ‘로봇과학관’('22년 준공)과 ‘문화벨트’를 형성해 창동역 일대의 경제‧문화 파급력을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사진미술관’은 국내 유일의 사진 미술관으로 스마트폰의 보급과 함께 등장한 사진‧영상 기반을 선보이는 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3대 비전 대해 서울시는 ①역사성과 동시대성을 견인하는 미술관 ②매체 융합을 지향하는 미술관 ③지역에 기반을 두면서도 국제화를 지향하는 ‘글로컬’ 미술관으로 제시 했다.

아울러 서울 동북권 지역의 인적‧물적 자원을 발굴하고 주변의 문화산업 인프라를 활용하는 지역 주민들을 위한 시설로 운영한다. 온라인 서비스에 최적화된 사진 매체의 특성을 극대화해 온‧오프라인 국제교류전이 추진될 계획이다.

▲'서울사진미술관’ 조감도(사진=서울시)

한편 서울시는 ‘서울사진미술관’의 밑그림 「국제 설계공모」('19.11.) 최종 당선작을 공개했다. 74:1의 경쟁률을 뚫은 오스트리아 건축가 믈라덴 야드리치(Mladen Jadric)의 설계안이다. 현재 공동수행 건축가 윤근주(일구구공 도시건축 건축사사무소)와 내년 3월 완료를 목표로 실시설계를 진행하고 있다.

당선작은 사면으로 열려있는 큐브 형태의 건물을 제시해 미술관이 주변 지역과 유기적으로 연결될 수 있게 했다. 미술관 내부에는 작은 사진작품부터 스케일이 큰 설치작업까지 소화 가능한 전시실과 사진 전문 수장고가 들어선다. 또한 블랙박스 공간을 조성해 미디어 상영 등 전시공간으로 활용된다.

▲'서울사진미술관’ 내부모습(사진=서울시)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사진계와 시민들의 오랜 염원인 첫 공공 사진미술관의 건립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게 된 것을 뜻 깊게 생각 한다”라며 “<서울사진미술관>이 시민 삶의 일부가 된 사진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명소를 넘어, 뉴 노멀이 될 새로운 시각문화 방향을 제시하는 공공기관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